개 18% · 고양이 102% 전년대비 급증
상태바
개 18% · 고양이 102% 전년대비 급증
  • 김지현 기자
  • [ 175호] 승인 2020.05.0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2019 동물보호 의식조사…전국 591만 가구 856만 마리

농림축산식품부가 ‘2019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조사’ 결과, 전국 591만 가구에서 반려동물 856만 마리를 키우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육가구 수 591만은 전국 2,238만 가구에서 환산한 것으로, 2018년 511만 가구 대비 1년만에 80만 가구(15.7%)가 증가했다.

반려견은 495만 가구에서 598만 마리, 반려묘는 192만 가구에서 258만 마리로 조사됐다.

반려견은 2018년 507만 마리에서 지난해 598만으로 91만 마리(18%)가, 반려묘는 2018년 128만 마리에서 258만 마리로 1년만에 두 배가 넘는 130만 마리(102%)가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동물등록율도 증가해 2018년 50.2%에서 지난해 67.3%(17.1%)로 증가했으며, 등록제 인지도도 상승해 ‘모른다’고 답변한 비율이 2018년 31.4%에서 19.6%(-11.8%)로 낮아졌다.

‘소유자 안전관리 의무’와 관련해서는 소유자 62.9%가 준수하고 있었으며, 국민의 74.8%가 ‘소유자에 대한 의무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입양은 ‘지인간 거래’를 통한 경우가 61.9%로 다수를 차지했으며, 펫샵 등 반려동물 관련 영업자 이용이 23.2%였다. ‘동물보호시설’ 입양은 2018년 3.7%에서 9.0%로 높아지긴 했으나 여전히 낮은 입양율을 나타냈다. 반면 동물보호시설에서 유기동물을 입양할 의사가 있는 사람은 26.2%로 나타났다. 

입양을 어려워하는 주요 이유로는 ‘질병·행동 문제가 있을 것 같아서’(43.1%), ‘연령이 높아서’(16.9%), ‘입양 방법·절차를 잘 몰라서’(12.3%) 순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국민의 47.6%가 동물학대 행위에 대한 처벌이 약하다고 생각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 31일부터 11월 7일까지 국민 5,000명을 대상으로 53개 항목에 대해 온라인 패널조사를 실시한 결과로 동물보호 의식수준이 매년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물병원 동업 합법과 불법 사이
  • 위기상황 때 ‘의과’ 있고, ‘동물병원’은 없다?
  • 환자 유인·알선 ‘체험단 모집’ 이벤트 ‘불법’
  • 옥서스인터시스템, 산소치료 새 바람
  • 개 18% · 고양이 102% 전년대비 급증
  • 코로나 바이러스 생존율 반려인이 더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