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수회&유리벳코리아, 반려동물 건강검진 캠페인
상태바
대수회&유리벳코리아, 반려동물 건강검진 캠페인
  • 김지현 기자
  • [ 201호] 승인 2021.06.1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아이, 아파 보이면 늦습니다”
강경순 대표, 허주형 회장(우)

대한수의사회(회장 허주형, 이하 대수회)가 유리벳코리아(주)(대표 강경순)와 함께 반려동물 건강검진을 위한 캠페인을 시작한다. 

유리벳코리아는 반려동물 스마트 소변진단키트 ‘유리벳10’을 개발한 스타트업으로서 양측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건강해 보이는 우리 아이, 아파 보이면 늦습니다’ 캠페인을 위해 공동 마케팅 및 상호 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 

유리벳코리아의 투자사인 네이버 D2 스타트업 팩토리도 후원에 나설 예정이다.

‘유리벳10’은 10가지 이상의 내과질환 위험을 가정에서 간편하게 검진해 동물병원과 연계 치료할 수 있는 제품으로, 국내 최초로 동물용 의료기기 제조품목 허가를 획득해 현재 동물병원에서 판매 중이다. 기술력과 사업성을 두루 갖춰 네이버 D2 스타트업 팩토리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협약은 COVID-19 환경에서 반려동물 양육 인구가 급증하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보호자 교육이 위축되어 있고, 건강관리를 위한 정보 제공이 필요하다는 공감대에서 시작됐다. 

모든 반려견은 유전적으로 1형 당뇨의 위험을 안고 있고, 모든 반려묘는 행동특성상 신장질환의 위험을 갖고 있다. 반려동물의 생체시계는 사람보다 약 5~7배 빠르게 움직이기 때문에 주요 내과질환의 경우 확진 판정 후 6개월 내 사망할 가능성이 높다. 그만큼 동물병원에서의 정기검진을 통한 조기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 캠페인은 대수회 회원이 속해 있는 전국 3,500여 개 동물병원에서 반려동물 보호자를 대상으로 건강검진의 중요성을 홍보하는 캠페인으로, 유리벳코리아는 캠페인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동물병원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허주형 회장은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반려동물의 노화 속도를 고려해서 매년 2회 동물병원에서 정기 건강검진을 권장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그 중요성이 아직 널리 자리 잡지 못하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반려동물을 가족같이 생각하면 할수록 그들과의 행복한 동행을 위해서는 반려동물의 본성에 맞는 돌봄이 매우 중요하다”고 캠페인의 배경을 설명했다.  
   
유리벳코리아 강경순 대표는 “‘유리벳10’을 사용하는 보호자들로부터 직접 건강 위험을 눈으로 확인하며 건강관리에 관심을 갖게 됐다는 후기가 늘고 있다”며 “소변검사는 건강검진의 시작으로, 수의사와 함께하면 상당수의 질환 위험을 사전에 추정할 수 있고, 기본 접종이 끝난 이후에도 동물병원과 정기적으로 소통하는 도구로 활용할 수 있어 다양한 질환을 예방하고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수회와 유리벳코리아는 이달 6월부터 동물병원에 캠페인 포스터 및 리플렛, ‘유리벳10’ 제품을 순차적으로 배포하고, 온`오프라인의 다양한 채널을 통해 캠페인을 알릴 계획이다. 

양 기관은 이번 캠페인을 시작으로 ‘올바른 반려동물 양육 문화 확산을 위한 홍보와 보호자 자가진단 위험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다양한 상호 교류와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진료비 고지 안하면 동물진료업 정지?”
  • 동물병원 자사몰로 두 마리 토끼 잡는다  
  • 수술실 CCTV 설치 ‘초읽기’ 동물병원도 예의주시해야
  • “업무규정 어겨도 참으라고??”
  • 메디코펫, 수의사가 만든 영양제 수준 '데일리 덴탈 바'
  • 반려동물 특화된 '사료관리법' 용역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