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반려동물 보호·복지 실태] 농림축산검역본부②
상태바
[2018 반려동물 보호·복지 실태] 농림축산검역본부②
  • 개원
  • [ 158호] 승인 2019.08.2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장형 등록 89,482마리로 61% 차지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반려견 보호자의 61%가 내장형 무선식별 장치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기준 내장형 89,482(’17년 70,777), 외장형 40,657(’17년 27,005), 인식표 16,478(’17년 7,027) 마리로 전년대비 각각 26%, 51%, 23.5%씩 크게 증가했다.

2018년 전국의 동물보호센터는 298개소로 운영인력은 총 800명, 평균보호기간 34일, 운영비용 총 200억 4천만 원이 소요된 것으로 조사됐다. 유실·유기 동물 구조·보호 비용을 포함한 전체 운영비용은 전년대비 28.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편집자주>
 

 


주요기사
이슈포토
  • “진료비 고지 안하면 동물진료업 정지?”
  • 동물병원 자사몰로 두 마리 토끼 잡는다  
  • 수술실 CCTV 설치 ‘초읽기’ 동물병원도 예의주시해야
  • “업무규정 어겨도 참으라고??”
  • 메디코펫, 수의사가 만든 영양제 수준 '데일리 덴탈 바'
  • 반려동물 특화된 '사료관리법' 용역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