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 지금은 지역화폐 시대
지역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를 도입하는 지자체가 늘어나고 있다. 초기에는 지류형으로 발행해 이용자가 적었지만 최근에는 카드형, 모바일형 등 다양한 형태의 지역 화폐가 발행되고 있다.서울 337개 동물병원 가입…현금결제만 가능하고
안혜숙 기자   2019-06-04
[기획] “반려동물 원격진료는 해도 괜찮아?”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이 “반려동물에 원격진료를 적용하는 방안은 미처 생각하지 못한 참신한 아이디어 같다. 우선적으로 검토해보겠다”라고 밝혀 파장이 일고 있다.윤종원 수석은 최근 한경밀레니엄포럼에서 ‘혁신적 포용국가의 길’이란 주제로 진행된 강연에서
안혜숙 기자   2019-06-04
[기획] 동물병원 대형화 가속화
동물병원이 갈수록 대형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농림축산검역본부가 발표한 동물병원 방사선 발생장치 관리현황에 따르면, 2014년 16대에 그쳤던동물병원 CT가 2018년 3월 31일 현재 4년만에 194%(47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가 진단
안혜숙 기자   2019-05-22
[기획] “임상 전문화 ‘수의치과’ 진료가 뜬다”
반려동물 치과진료가 증가하고 있다.수의치과 전문 동물치과병원이 개원한 데 이어 수의치과 특화진료를 하거나 별도의 진료과목으로 치과를 두는 동물병원들이 늘어나고 있다.모 동물병원에서는 스케일링, 신경치료, 구강외과 진료까지 인의 치과의 기본 진료 프로그
안혜숙 기자   2019-05-22
[기획] 블로그&카페 ‘명예훼손’ 소송 증가
인기 반려인 카페나 보호자 개인 블로그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동물병원을 비난하는 글들로 인해 명예훼손이나 모욕죄로 소송을 제기하는 동물병원들이 증가하고 있다.보호자인 A씨가 반려견 치료 과정에서 수의사가 오진을 하고 환불 요구를 거절했다며 반려견 카페에
안혜숙 기자   2019-05-22
[기획] [특집기획Ⅰ] 표지로 본 동물병원 이슈 5
본지 ‘개원’은 ‘수의사를 위한 임상·경영 전문저널’로서 동물병원 경영 및 임상 관련 내용들이 메인 표지를 장식했다. 표지기사는 그 주에 가장 이슈가 되는 테마를 잡아 매호 기획기사 형태로 진행, 2014년 5월 5일 창간호부터 150호를 발행하는 5
개원   2019-05-08
[기획] [특집기획Ⅱ] 꿈의 치료 ‘세포치료제’ ①
줄기세포치료제 상용화 기대…동물용의약품으로 허가 받은 제품 아직 없어최근 무허가 세포치료제로 인해 수의사들이 피해를 입을 정도로 세포치료에 대한 관심이 매우 뜨겁다. 세포치료술은 동물병원 내에서 수의사가 직접 분리 배양해서 사용이 가능한데
안혜숙 기자   2019-05-08
[기획] [특집기획Ⅱ] 꿈의 치료 ‘세포치료제’ ②
관절·피부·연골 등 다양한 치료 적용…면역세포 치료도 진행 중국내에서 많은 복제 동물들이 탄생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동물병원에서 세포치료제나 세포치료술이 활발하지는 못하다.특히 세포치료제는 의과에 비해 동물병원에서의 사용 범위가 제한적이다.
안혜숙 기자   2019-05-08
[기획] “창간 5주년을 축하합니다”
2014년 5월 5일 창간한 본지가 '창간 5주년'을 맞았습니다. 5년이란 시간 동안 수의계 주요 인사들과 임상 현장의 임상수의사들, 관련 업체들을 때로는 취재처로, 때로는 독자로 만나면서 많은 격려와 관심 속에 쉼 없이 달려왔습니다.지
개원   2019-05-08
[기획] [특집기획Ⅳ] 세미나 결산(2014년~2018년)
본지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임상수의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세미나 개최건수를 총 결산한 결과, 매년 평균 310여회가 개최된 것으로 나타났다.2018년은 전년도에 비해 개최 건수가 19%나 감소하면서 올해도 2018년과 비슷한 수준이거나
개원   2019-05-08
[기획] [특집기획Ⅲ] 동물병원 및 수의사 추이(2014년~2018년)
대한민국 수의계는 반려동물산업의 발전과 함께 지속적인 성장세에 있다.최근 5년 동안 동물병원 수와 수의사 수, 개원한 원장 수의사 수는 얼마나 증가했는지, 반려동물병원과 산업동물 및 혼합동물병원 분포 추이는 어떻게 되는지, 대한수의사회가 공식 집계한
개원   2019-05-08
[기획] 동물병원 ‘상호명’과 ‘로고’ 상표등록으로 권리 갖자
의과라도 병원 상호명 먼저 등록돼 있으면동물병원 사용 못해동물병원도 이제 자신의 성이나 이름을 딴 병원명이 아닌 외래어를 사용하거나 순수 한글을 사용하는 등 상호명이 다양해지고 있다.병원 로고를 개발해 동물병원명과 함께 사용하기도 하는데, 동물병원명과
안혜숙 기자   2019-04-17
[기획] 의료폐기물 처리업체 부당신고센터 운영
지난해 의료폐기물 배출량은 226천 톤으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발생량은 처리업체 13개에 225천 톤은 위탁 처리하고, 1천 톤은 자가 멸균하고 있으며, 최대 소각 가능 용량인 246천 톤의 90% 수준을 처리 중에 있다.이처럼 처리용량 한계에 따
김지현 기자   2019-04-17
[기획] 지자체들 “내장형 칩 지원 나선다”
내장형 칩 신뢰도 높이는게 관건…서수회, 내장형칩 생산물 배상보험 가입도지자체들이 반려동물 등록을 활성화 하기 위해 내장형 칩 지원에 나섰다. 서울시에 이어 구리시와 양평군, 인천시 등이 일제히 무선식별이 가능한 내장형 칩을 삽입하는 ‘반
안혜숙 기자   2019-04-03
[기획] [인터펫 2019] 3월 28일~31일 도쿄 빅사이트
참관객 4만4천여 명 482개 업체 북적…한국기업 17개사 참여 일본 국제 펫 박람회 ‘Interpets 2019’가 지난 3월 28일부터 31일까지 4일간 도쿄 빅사이트에서 개최돼 총 44,114명이 참가, 보호자 31,665명, 비즈니
김지현 기자   2019-04-03
[기획] 반려동물 위해 사례 전년대비 40% 상승
반려동물 관련 소비자 위해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따르면, 반려동·식물 및 용품의 위해 정보 접수가 707건이 늘어나 전년대비 가장 높은 증가율인 39.7%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반려견 위해 관련 접수
안혜숙 기자   2019-04-03
[기획] 항생제 판매·유통 어디까지 규제할 것인가
동물용 항생제 온라인 보고 시스템 전환 앞당겨질 듯…허술한 관리 오히려 부작용 키워지난해 동물 투여용으로 판매된 항병원성약은 증가한 반면 사료 첨가용 판매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한국동물약품협회의 2018년 12월 분류별 동물약품 판매동
안혜숙 기자   2019-03-20
[기획] 줄기세포 규제 완화 가능성 높아진다
의약품으로 승인을 받지 않아도 일정 요건에 맞으면 줄기세포 시술을 받을 수 있는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에 관한 법률(이하 첨첨법)이 국회 통과를 앞두고 있다.첨첨법의 골자는 보건복지부장관으로부터 지정받은 의료기관에 한해 임상시험 전에 세포
안혜숙 기자   2019-03-20
[기획] 마약류 불법유통 수의계도 예의주시
“마약류 유통 및 취급 감시 강화한다”강남에서 여러 병원을 돌아다니는 프로포폴 쇼핑 환자들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마약류 오남용과 불법 유통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 시작했다.식약처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오남용이 의심스러
안혜숙 기자   2019-03-06
[기획] 글로벌 제약회사 M&A 우월적 조건으로 재계약?
세계 동물약품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제약회사들의 인수합병이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미국 제약회사인 머크(Merck Animal Health)가 프랑스 비상장회사인 기업 안텔릭 그룹(Antelliq Group)을 인수했다.미국 머크사에 인수된
안혜숙 기자   2019-02-2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오시는 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156)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331, 마스터즈타워빌딩 1305호   |  대표전화 : 02-6959-9155  |  팩스 : 070-8677-6610  |  ISSN 2636-0470
등록번호 : 서울, 아52200  |  발행처 : 제이앤에이치커뮤니케이션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지현  |  청소년 보호 책임자:김지현
등록일자 : 2014년 4월 24일  |  창간일자 : 21014년 5월 5일
Copyright © 2019 데일리개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aewon@dailygaew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