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5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동물 혈액폐기물 반출은 업무상 횡령
동물병원에서 발생하는 의료폐기물의 종류가 증가하고 있다.동물 사체나 혈액, 고름 등은 조직물류폐기물로서 배출시설 허가증이나 신고필증 상의 의료폐기물 유입으로 처리해야 한다. 사용을 마친 배양용기와 시험관 슬라이드, 커버글라스 등도 소독이나 멸균 등을
안혜숙 기자   2018-04-18
[미디어] [미디어로 본 발려동물]광견병 접종, 지자체와 수의사 함께 해야
매년 봄 가을로 진행되는 연례 행사 중 하나가 광견병 예방접종이다.야생동물들이 활발하게 활동하는 시기에 예방접종을 권유하는 것은 지자체의 역할이기도 하다. 때문에 지자체의 홍보도 많아 이 시기에 반려동물들의 예방 접종을 실시하는 반려인들도 많다.보통
안혜숙 기자   2018-04-18
[판례] [판례]산재보험 기준 강화 동물병원도 준비해야
동물병원의 규모가 커지면서 산재에 대한 위험성도 커졌다. 노동법에 따르면, 상시 근로자 1명 미만인 사업자는 산재보험법이 적용되지 않는다. 하지만 1명 이상의 스텝이 근무하는 동물병원이 대부분이다 보니 산재보험을 필수 보험으로 가입하고 있는 추세다.올
안혜숙 기자   2018-04-04
[미디어] [미디어로 본 반려동물]수의사 도덕적 해이 도마 위
유기동물 관리를 위탁받은 동물병원이 개 농장에 유기견을 판매하다 적발됐다.해당 동물병원은 유기견을 임시보호한 뒤 10일간 공고를 낸 후 보호자가 찾지 않자 안락사를 시키지 않고 농장에 판매, 지켜보던 시민의 신고로 적발됐다.적발된 원장은 “안락사를 시
안혜숙 기자   2018-04-04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전공의 과실 엄격히 판결한다
최근 A전공의가 수련병원을 상대로 미지급한 당직비를 지급하라고 소송을 냈으나 패소했다.A전공의는 2011년 4월부터 2013년 3월까지 B의료법인 전공의로 근무하며 매월 평균 28일간 당직근무를 했다. B병원은 A전공의에게 수련기간 동안 급여 외에 당
안혜숙 기자   2018-03-21
[미디어] [미디어로 본 반려동물] 모피 중단 선언하는 패션업계
구찌와 휴고보스, 랄프로렌 등에 이어 베르사체가 동물 모피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베르사체 그룹은 최근 “패션을 위해 동물을 죽이고 싶지 않다. 그것은 옳지 않다”는 글과 사진을 올리며, 모피 사용 중단을 선언했다.몇 년 전부터 불기 시작한 패션업
개원   2018-03-21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동물보호법 관련 소송 증가한다
동물보호법이 시행되면서 관련 소송이 증가하고 있다. 길고양이를 차에 친 A씨가 렌터카 회사를 대상으로 낸 소송, 설악산에 사는 산양을 대신해 제기한 ‘문화재 현상 변경 취소 소송’ 등 재미있는 소송도 늘어나고 있다.다음은 동물 관련 소송들을 모아봤다.
개원   2018-03-07
[미디어] [미디어] 경제난 시달리는 베네수엘라 동물원
최근 경제난에 시달리는 베네수엘라의 한 동물원이 동물을 도살해 다른 동물의 먹이로 주었다는 보도가 나왔다.베네수엘라의 산프란시스코 마을에 있는 동물원의 동물들은 몇 주 동안 먹이를 제대로 먹지 못해 푸마, 사자, 벵갈 호랑이, 재규어, 맹금류 등 대부
안혜숙 기자   2018-03-07
[미디어] [미디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는 동물복지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이 산업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새학기부터 서울 초등학생들이 동물복지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교육청은 최근 1학기부터 서울 시내 희망 초등학교 1~2학년을 대상으로 동물복지 교육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지난해 계란 파문으로 동물
안혜숙 기자   2018-02-20
[판례] 블로그 체험후기 과징금 및 부과처분 대상
동물병원의 광고가 증가하면서 이로 인한 소비자의 민원도 증가하고 있다.동물병원도 자신이 종사하거나 개설한 동물병원으로 유인하거나 유인하게 하는 행위가 금지돼 있다.또한 허위광고와 과대광고 행위도 수의사법에서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판례1 과장된 체험후
안혜숙 기자   2018-01-17
[미디어] 일본 캣맘 사망사건
길고양이가 사회 문제로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에서 궤양성 코리네박테리움(Corynebacterium ulcerans)에 감염된 여성이 지난 2016년 3월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개나 고양이 등을 통해 감염되는 궤양성 코리네박테리움은 예
안혜숙 기자   2018-01-17
[판례] 의료과실로 진료비 미지급해도 강제 퇴원 안 돼
시술 후 의료과실이 발생해 진료비를 지급하지 않은 채 병원에서 퇴원하지 않는 환자가 있다면 병원에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결론부터 말하면 성실하게 시술을 한 이후에 진료비는 소송을 통해 받아 내야 한다. 만약 환자가 의료과실로 소송을 제기해 일부라도 승
안혜숙 기자   2018-01-03
[미디어] 멸종위기 동물들의 안타까운 죽음
지난 해 성탄절 전날 말레이시아령 보르네오섬 사라왁주의 한 시장에서 말레이곰(태양곰) 사체가 매물로 등장했다는 연합신문의 보도가 눈길을 끌었다.15토막이 난 사체의 머리는 1Kg당 35링깃(약 9천200원), 그 외 부위는 1㎏당 20링깃(약 5천30
안혜숙 기자   2018-01-03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병원 내 감염으로 인한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으면서 동물병원의 감염문제도 주의가 요구된다.동물들은 대기실 내에서도 감염 위험이 있는 만큼 대기실부터 감염 예방이 필요하다. 판례1 동물 구매 후 감염 또는 사망한때 동물 입양 후 병에 걸려 있거나 사망하는
안혜숙 기자   2017-12-20
[미디어] <미디어로 본 반려동물>
최근 모 언론사에서 지난해 펫보험 계약건수가 1,701건에 불과하다는 보도가 나왔다.전국 지방자치단체에 등록된 반려동물 등록률도 0.16%에 머물 정도로 펫보험 가입조건이 되는 등록제나 펫보험에 대한 반려인들의 관심이 저조하다.반려동물 상품을 취급하고
안혜숙 기자   2017-12-20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대기업의 편법적인 의료업 진출 증가
의료법인을 통해 동물병원을 개원하는 대기업이 증가하고 있다.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유통업체에 이어 사료 업체들까지 동물병원 개원에 나서고 있다. 대기업들이 동물병원 체인 사업을 추진하면 동네 동물병원은 경영 악화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의료법
안혜숙 기자   2017-12-06
[미디어] [미디어] 소 잃고 외양간도 못 고치는 AI
매년 겨울이면 발생하는 조루인플루엔자(AI)가 올해도 되풀이 되고 있다. 전북 고창군과 제주 하도리, 충남 천안, 경기도 안양 등에서 고병원성 AI(H5N6형) 확진 판정이 나면서 전국에 비상이 걸렸다.전국의 확산을 막기 위해 AI 검출지점을 중심으로
안혜숙 기자   2017-12-06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정맥주사 사고 판례]일본에서 반려동물 토끼의 발톱을 깎던 중 척추 골절상을 입힌 수의사에게 15만엔(약 152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다.토끼의 발톱을 깎던 중 척추가 골절됐다는 증거가 없음에도 고등법원은 몸을 누르는 동작은 힘을 가하는 방법에
안혜숙 기자   2017-11-27
[미디어/판례] 자연재해 대피할 곳 없는 반려동물
지난 11월 15일 포항에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역대 2번째로 규모가 큰 지진으로 포항은 도로에 금이 가고 건물이 기울어지는 등 많은 피해를 입었다.하지만 아직까지 피해 복구가 완전하지 않아 1,000여명의 이주민이 체육관에서 생활하고 있는
안혜숙 기자   2017-11-27
[미디어/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동물보호법 제13조 제2항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동반하여 외출 시에는 목줄 등의 안전조치를 하도록 돼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 최대 10만원의 과태료 처벌을 받는다.지금까지 동물과 관련된 판례를 보면, 벌금 처벌이 가장 많았으며, 최대 금고형의 처벌을
안혜숙 기자   2017-11-08
 1 | 2 | 3 | 4 | 5 | 6 | 7 | 8 
신문사소개오시는 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33  |  대표전화 : 02-6959-9155  |  팩스 : 070-8677-6610
등록번호 : 서울, 다10819  |  발행처 : 제이앤에이치커뮤니케이션  |  발행인 : 김지현  |  청소년 보호 책임자:김지현
Copyright © 2018 데일리개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aewon@dailygaew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