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대기업의 편법적인 의료업 진출 증가
의료법인을 통해 동물병원을 개원하는 대기업이 증가하고 있다.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유통업체에 이어 사료 업체들까지 동물병원 개원에 나서고 있다. 대기업들이 동물병원 체인 사업을 추진하면 동네 동물병원은 경영 악화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의료법
안혜숙 기자   2017-12-06
[미디어] [미디어] 소 잃고 외양간도 못 고치는 AI
매년 겨울이면 발생하는 조루인플루엔자(AI)가 올해도 되풀이 되고 있다. 전북 고창군과 제주 하도리, 충남 천안, 경기도 안양 등에서 고병원성 AI(H5N6형) 확진 판정이 나면서 전국에 비상이 걸렸다.전국의 확산을 막기 위해 AI 검출지점을 중심으로
안혜숙 기자   2017-12-06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정맥주사 사고 판례]일본에서 반려동물 토끼의 발톱을 깎던 중 척추 골절상을 입힌 수의사에게 15만엔(약 152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다.토끼의 발톱을 깎던 중 척추가 골절됐다는 증거가 없음에도 고등법원은 몸을 누르는 동작은 힘을 가하는 방법에
안혜숙 기자   2017-11-27
[미디어/판례] 자연재해 대피할 곳 없는 반려동물
지난 11월 15일 포항에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역대 2번째로 규모가 큰 지진으로 포항은 도로에 금이 가고 건물이 기울어지는 등 많은 피해를 입었다.하지만 아직까지 피해 복구가 완전하지 않아 1,000여명의 이주민이 체육관에서 생활하고 있는
안혜숙 기자   2017-11-27
[미디어/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동물보호법 제13조 제2항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동반하여 외출 시에는 목줄 등의 안전조치를 하도록 돼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 최대 10만원의 과태료 처벌을 받는다.지금까지 동물과 관련된 판례를 보면, 벌금 처벌이 가장 많았으며, 최대 금고형의 처벌을
안혜숙 기자   2017-11-08
[미디어/판례] <미디어로 본 반려동물>
겨울을 앞두고 지자체들이 수의사 구인난에 빠졌다는 기사가 연일 보도되고 있다. 경기도에서는 지방공무원 경력 경쟁임용 시험을 치른 뒤 면접을 거쳐 내달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14개 시·군 중 12곳이 미달됐다. 응시자가 한 명도 없는 곳이 있을
안혜숙 기자   2017-11-08
[미디어] [미디어로 본 반려동물] 우리나라 펫티켓 수준은?
최근 유명 연예인의 목줄을 묶지 않은 반려견에 물려 사망한 사건이 일어나면서 빈번해진 동물 상해 사건에 대한 처벌 수위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해당 연예인은 사건이 발생한 후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사람들의 분노는 쉽게 사그라들지
안혜숙 기자   2017-10-25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사무장병원 실소유주 5년 이하 징역
지난해 수의사법이 개정되면서 사무장병원(샵병원)의 실소유주에 대한 처벌 조항이 신설됐다.사무장병원으로 적발되면 의사와 사무장 모두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내려지며, 이익금 환수 등의 행정처분도 받을 수 있다. 판례1 병원
안혜숙 기자   2017-10-25
[미디어] [미디어로 본 반려동물] 펫 택시 논란과 반려동물 등록
반려동물 인구가 늘어나면서 펫택시를 이용하는 반려인들이 증가하고 있다. 펫드라이브, 펫브라더스, 펫미업 등 다양한 업체들이 반려동물을 실어나르고 있다.이용요금도 기본 요금이 7,000~8000원에 이를 정도로 사람에 비해 비싸지만 이용자들이 증가하고
안혜숙 기자   2017-10-12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통상임금’이란 매월 정기 지급되는 총액
기아차 노조의 통상임금 판결로 퇴직금 관련 소송이 늘고 있다. 최근 100인 이상 기업 115곳이 통상임금 소송을 하고 있을 정도로 통상임금과 관련한 소송은 사회적 갈등을 낳고 있다. 근로기준법에 모호하게 적용됐던 통상임금의 기준이 노사간 갈등의 원인
안혜숙 기자   2017-10-12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수술 후 사망사고 인과관계로 판결
수술 후 예상치 못한 사망사고는 인과관계 여부가 판결을 가른다.수술 후 며칠이 지나 반려동물이 사망을 했어도 사망의 원인이 수술에 의한 후유증이라는 것이 명백하지 않으면 수의사에게 책임을 묻기 어렵다.최근 무릎 좌측 슬관절 전치환술을 받은 환자가 수술
안혜숙 기자   2017-09-06
[미디어] [미디어로 본 반려동물] “세계 화두는 항생제 내성”
2017 인천 세계수의사대회에서 항생제 내성 문제가 중점적으로 다뤄졌다.동물에 감염된 세균은 사람에게 문제시 되고 있는 항생제 내성 유전자를 보유해 사람에게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특히 가축과 반려동물에게 항생제 투입이 많을수록 내성 유전자를 보유하고
안혜숙 기자   2017-09-06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수의사 진료 행위와 범위 명확한 기준 필요
살충제 계란 사태로 수의사 처방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최근 충남의 A대학병원에서 간호사가 대리처방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경찰이 조사한 결과 사실로 드러나 처벌을 받았다. 의료법상 대리처방 불법해당 간호사는 의사들이 바쁘다는 핑계로 일을 떠
안혜숙 기자   2017-08-22
[미디어] [미디어로 본 반려동물] 식용견 Vs. 반려견 경계는?
인천지법이 개를 가축으로 판결해 논란이 되고 있다.지난 2011년부터 2016년 7월까지 전기 쇠막대를 개에게 물려 30여 마리의 개를 도살한 김포의 농장주가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재판에 넘겨졌다.동물보호법 제 8조에 따르면, 동물의 목을 매다는 등의
안혜숙 기자   2017-08-09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동물약품 인터넷 구매는 법률 위반
자가진료의 중심에는 동물약국이 있다. 수의사 처방전 없이 판매되는 동물약을 제대로 관리하면 자가진료에 대한 규제도 가능하다. 다음은 동물약국과 관련된 판례들을 모아봤다. 판례1. 동물의약품 인터넷 판매 위법동물약국의 인터넷 판매와 수의사의 인터넷 동물
안혜숙 기자   2017-08-09
[미디어] [미디어로 본 반려동물] 주인 죽음으로 몰아넣은 풍산개
8년을 기르던 풍산개가 주인을 물어 죽였다는 보도가 충격을 주고 있다.경북 안동의 A할머니는 거실에서 목과 머리 뒷부분, 귀 등이 크게 찢겨져 피를 흘리고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이 도착했을 때 할머니의 집 앞에 서성거리던 풍산개의 얼굴에 피가 잔뜩 묻
안혜숙 기자   2017-07-19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원장 프리랜서 진료 법적 문제 없다”
동물을 진료하는 수의사는 의과에 비해 의료기관 외의 장소에서 진료해야 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 가축 전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예방접종을 하거나 위험 현장에 있는 동물을 구조하는 등 진료실 외의 장소에서 시술하는 일이 많다.의료법 제33조 제1항에 따
안혜숙 기자   2017-07-19
[미디어] [미디어로 본 반려동물] 반려동물과 가축 사이
학교 앞에서 팔던 노란색 병아리를 닭이 될 때까지 키우던 친구가 있었다. 그 친구는 병아리가 닭이 되는 모든 과정을 지켜보다가 닭백숙이 밥상에 올라오던 어느 날부터 병아리를 사지 않았다. 반면 3일 이상 숨이 붙어 있는 병아리를 보지 못했던 나는 병아
안혜숙 기자   2017-07-05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아르바이트 종합소득세는 개인 납부
근로기준법상 사용자는 근로자와 근로계약서라는 것을 작성하게 된다. 고용조건, 매월 받는 급여 등은 근로계약서를 통해 명확해진다. 사용자는 근로조건에 따라 월급과 복리제도를 시행하면 되지만 애매한 사례들이 가끔 발행한다. 특히 일정 매출을 달성하거나 진
안혜숙 기자   2017-07-05
[판례] [판례로 보는 수의료] 의료과실 40% 불구 60% 환자에 청구 못해
의료인이라면 누구나 의료과실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매일 시술하는 의료인에게는 자의든 타의든 의료과실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의사들이 배상책임보험에 가입하고 있는 것도 의사라면 피할 수 없는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목적이다.의료분쟁과 달리 의료과실
안혜숙 기자   2017-06-21
 1 | 2 | 3 | 4 | 5 | 6 | 7 
신문사소개오시는 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33, 2412호  |  대표전화 : 02-6959-9155  |  팩스 : 070-8677-6610
등록번호 : 서울, 다10819  |  발행처 : 제이앤에이치커뮤니케이션  |  발행인 : 김지현  |  청소년 보호 책임자:김지현
Copyright © 2017 데일리 개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aewon@dailygaew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