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도 심장사상충 정기 검사 필요해”
상태바
“고양이도 심장사상충 정기 검사 필요해”
  • 개원
  • [ 177호] 승인 2020.06.0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서부수의학컨퍼런스, 정기적으로 검사 시 발병건수 절대적으로 증가할 것

고양이들이 정기적인 심장사상충 검사를 해야 하는 이유가 있다.

고양이가 디로필라리아 임미티(Dirofilaria immits)에 감염될 위험성은 개와 똑같으면서도 아직까지 매년 검사와 예방책 사용에 있어서는 간과되고 있다는 점이다.

심장사상충을 매년 검사하고 예방책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 고양이 보호자들과 수의사들은 왜 침묵하고 있는가?      

‘The 2020 Western Veterinary Conference(미국 서부 수의학 컨퍼런스)’에서 수의기생충 학자인 Dr. Chris Adolph는 심장사상충과 관련한 고양이 보호 수준을 높이기 위한 방안들을 논의했다.

왜 더 많은 고양이들이 심장사상충을 예방하지 못하는가?
Dr. Adolph에 따르면, 고양이는 개에 비해 서비스가 충분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심장사상충은 ‘눈에 보이지 않으면 신경 쓸 것도 없는’ 기생충으로 간주되고 있다.

대부분의 고양이 보호자들은 고양이에게 가장 좋은 것을 해주고 싶어 하지만 수의학적인 돌봄과 질병 예방이라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명확하게 알지 못하고 있다.

Dr. Adolph는 “많은 사람들은 고양이가 심장사상충 검사를 받는 것이 가능한지조차 알지 못하고 있다. 다양한 이유로 많은 보호자들이 고양이를 병원에 데려오는 것을 망설인다”고 말했다.

개와 고양이 둘 다 기르는 보호자들도 정기적으로 동물병원을 방문하면서도 대부분 개만 데리고 간다.
바로 수의사들이 고양이에게 필요한 케어에 대해 보호자 교육을 해야 하는 중요한 이유다.
 

Dr. Adolph는 “고양이는 잠재적인 금광이다. 수의사들은 고양이가 정기적인 수의학적 치료와 심장사상충 같은 기생충에 대한 보호가 필요하다는 것을 보호자들에게 설명해야 한다. 보호자들이 병원에 방문할 때 고양이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보살핌의 측면에서 무엇이 필요한지 설명할 수 있는 완벽한 기회”라고 강조했다.

미국에서 개와 고양이의 심장사상충 자료를 보면 드물게 고양이에서의 전염율이 더 높게 나타난다.

개의 심장사상충 감염율이 급증하는 미시시피주처럼 발병빈도가 높은 지역에서는 고양이 감염율이 거의 같거나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뉴욕의 경우 2018년 개 심장사상충 감염율이 약 0.04%인데 반해 고양이의 감염율은 개보다 약 3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Dr. Adolph는 선택에 있어서 어느 정도 편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개의 심장사상충 초음파 검사는 잘하고 있지만, 고양이는 임상증세가 나타나야만 검사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Dr. Adolph는 “만약 수의사들이 고양이에게 정기적 심장사상충 검사를 수용한다면, 비율은 떨어지겠지만 고양이의 심장사상충 발병 건수는 절대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개와 고양이 심장사상충 차이점
▶이동하는 유충은 고양이에게 큰 피해를 준다.
▶고양이에는 성충이 더 적다.
▶고양이에 있는 성충 디로필라리아의 수명이 더 짧다.
▶고양이는 일시적으로 미세 사상충혈(microfilaremic)이다.
▶고양이에서 심장사상충을 감지하는 것은 어렵다.

고양이의 심장사상충은 많은 면에서 개의 심장사상충 형태와 유사하다.

이것은 같은 유기체로서 모기에 의해 전염되며, 모기가 흡혈한 후 유충은 근육조직을 통해 이동하면서 그들이 성충 단계에 도달했을 때 폐동맥에서 자란다.

Dr. Adolph 역시 차이는 있지만 개의 검사처럼 고양이에게 검사하는 것도 쉽지 않다고 인정했다.
다만 고양이는 전형적인 심장사상충의 숙주로서 개보다 심장사상충의 존재에 대해 더 강한 면역 반응을 보인다고.

Dr. Adolph는 “고양이 심장사상충 치료는 쉽지 않지만 충분히 치료할 수 있다. 단, 고양이가 심장사상충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만 치료할 수 있다. 따라서 정기적인 검사를 해야만 심장사상충에 걸렸는지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 May 14, 2020 by dvm360 Staff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물병원도 수가경쟁 들어갔다”
  • 동물병원 임상수의사 ‘세대교체’ 본격화
  • “24시 동물병원인데 응급진료는 안한다?”
  • 가족과 함께 “놀고, 먹고, 배우는” 부산수의컨퍼런스
  • 아시아 수의전문의 등 최고 스타급 강사 총출동
  • 7월 26일 ‘치(과)중진담&(마)취중진담’ 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