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루동물병원 ‘후대정맥 침습 부신종양 수술’ 성공
상태바
해마루동물병원 ‘후대정맥 침습 부신종양 수술’ 성공
  • 강수지 기자
  • [ 240호] 승인 2023.01.2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계적 시스템 통해 부신종양 치료 특화할 것”

해마루이차진료동물병원 손형락 외과과장이 최근 불가능하다고 알려진 ‘후대정맥 침습 부신종양 수술’을 두 차례 성공시켜 화제다.

반려견의 부신종양은 크게 피질(겉질) 유래 종양과 수질(속질) 유래 종양으로 구분되는데, 수질 유래 종양의 경우 심한 고혈압을 유발해 수술 전 적절한 처치가 이뤄지지 않으면 수술 중 사망률이 50%에 달한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로 위험한 종양이다.

특히 일부 악성 부신종양은 후대정맥으로 침습해 혈관 내 혈전을 생성시켜 수술을 어렵게 만들어 후대정맥의 침습 소견이 있거나 후대정맥 내 혈전이 발생한 경우 수술이 불가능하다는 게 일반적인 판단이었으나, 최근 5년 사이 해외 여러 연구를 통해 후대정맥 침습과 혈전생성 부신종양도 수술이 가능한 범주에 포함됐다.

첫 번째 환자는 10살의 비기능성 우측 부신종양 환자로 종양혈전이 간내 후대정맥 수준으로 침습한 경우였는데, 부신 제거와 동시에 혈전의 제거도 요구되는 어려운 상황이었다. 부신만 제거하고 혈전을 남길 경우 혈전이 탈락하며 환자가 언제든지 급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해마루동물병원 측에 따르면, 부신 분리 후 후대정맥 분절의 혈류를 차단하고, 혈관절개술(venotomy)을 통해 혈전까지 제거했다. 환자는 재검에서 재발이 확인되지 않았으며, 초음파 검사를 통해 후대정맥 절개부에 정상적으로 혈류가 흐르고 있음이 확인됐다. 조직검사 결과 부신종양은 부신피질암종(Adrenocortical carcinoma)으로 밝혀졌다.

두 번째 환자는 11살의 후대정맥 침습 부신종양 환자로 내원 시 고혈압과 혈액 검사상 노르메타네프린 농도가 정상의 10배 이상 높아 부신수질종양인 크롬친화성세포종(pheochromocytoma)이 의심되는 상황이었다. CT 촬영 결과 3cm 크기의 좌측 부신종괴의 종양혈전이 phrenicoabdominal vein을 거쳐 후대정맥까지 침습된 것으로 확인돼 혈전이 신장정맥의 후대정맥 합류부까지 막을 위험을 방지하고자 수술을 통해 종양을 완전 절제했다.

첫 번째 환자와 마찬가지로 부신종양을 분리하고 일시적으로 해당 혈관 분절의 혈류를 차단한 뒤 혈관을 절개해 혈전을 제거했다. 제거한 종양은 조직검사 결과 크롬친화성세포종이었으며, 환자는 정상 혈압 및 혈당 회복 후 퇴원했다.

손형락 과장은 “노령견이 증가함에 따라 부신종양 수술이 필요한 환자가 많아지고 있다. 그동안 혈관 침습 발생 환자의 수술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해마루동물병원에서는 해외 연구를 바탕으로 부신종양 제거와 함께 후대정맥 절개를 통한 혈전 제거를 실시했고, 결과가 좋았다”면서 “다만 침습이 없는 부신종양과 다르게 혈관침습 부신종양 수술은 사망률이 2~3배 정도 높아 마취과, 외과, 중환자 팀의 협진을 통해 수술 전후 사망률을 낮춰야 한다. 앞으로 해마루동물병원의 체계적인 시스템을 통해 부신종양 치료를 특화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년기획 Ⅰ] 동물병원 5,000개 시대 어디가 뜨고 어디가 지나 (下)
  • [신년기획Ⅰ] 동물병원 5,000개 시대 어디가 뜨고 어디가 지나 (上)
  • 제27대 대한수의사회 회장 후보자 토론회…수의계 현실 놓고 격돌
  • 금리·환율 비상 “장비 리스 막혔다”
  • 제27대 대한수의사회장 허 주 형 후보 당선
  • [클리닉 탐방] 마리스동물의료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