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반려견 정상 체온은 평균 ‘섭씨 38.5도’개의 심장 박동수·체온·호흡 수는 건강의 척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53호] 승인 2019.06.03  17:47: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개의 맥박, 호흡, 체온은 개 건강 상태를 가늠할 수 있는 기준이다.

■ 정상 심박수와 측정법
개의 정상 맥박 또는 심박수는 개의 나이와 크기에 따라 다르다. 소형견과 어린 강아지의 심장 박동수는 대형견 또는 성인개의 심장 박동수보다 빠르다.

개는 태어날 때 맥박수가 분당 160~200회 뛴다. 2주 연령이 되면 분당 220회로 높아진다. 생후 1년까지 분당 최대 180회까지가 정상적인 것일 수 있다.
대형 성인 개의 심박수는 분당 60~100회인 반면 소형 성인 개는 분당 100~140회가 정상 심박수다.

심박수는 정상적인 운동이나 흥분, 스트레스와 같은 정서적 반응으로 인해 증가할 수 있다. 단, 개가 휴식할 때 심박수에 변화가 있으면 문제가 될 수 있다. 그것은 많은 심각한 심장 문제나 혈액 상태의 징조일 수 있으며, 개의 상태가 엉망이거나 건강 문제가 위험에 빠져 있다는 징조가 될 수 있다. 

개의 심장 박동은 앞 다리 뒤 왼쪽 부위 또는 뒷다리 상단의 안쪽에서 손으로 확인할 수 있다. 15초 동안 박동수를 재고, 거기에 4를 곱하면 분당 박동수를 알 수 있다. 약간 다를 수 있으므로 여러 번 측정해야 한다. 개가 건강한 상태에서 휴식을 취할 때 재야 한다.
 

   
 

■ 정상 호흡 수와 측정법
평균적으로 개는 분당 24번의 호흡을 하나 최저 분당 10회 또는 최고 분당 35회 호흡을 할 수 있다. 이는 오직 정지 시 호흡수다. 신체 활동이나 감정적인 상태의 변화로 인해 호흡수가 증가하는 것은 건강한 반응이다.

빈혈, 심부전, 폐 질환 또는 다른 호흡기 질환으로 인해 건강이 안 좋아지면 높은 호흡률을 유발할 수 있다. 쇼크, 중독, 신체 상해 및 기타 여러 가지 건강상의 문제로 인해 더 느리거나 또는 더 얕은 호흡이 유발될 수 있다.

개가 헐떡거리고 아주 빠르게 숨을 쉬고 흐리멍덩한 눈이 되었다면 과열의 징조로 즉시 수의사에게 가야 한다.

개의 호흡수는 15초 안에 개의 흉부가 차오르는 횟수를 세고, 거기에 4를 곱하여 분당 호흡수를 측정한다. 정확한 판독을 위해 개가 건강하고 정지된 상태에서 여러 번 측정을 반복한다.
 

■ 정상 체온과 측정법
건강하고 정상적인 성인 개의 평상시 체온은 섭씨 37.7~39.1도로 평균 체온은 섭씨 38.5도이다. 새끼 강아지는 한달 연령이 될 때까지 체온이 섭씨 34.4~36.1도 사이에서 조금 더 차갑다.

개의 체온이 정상 범위를 벗어나는 데는 많은 건강상의 문제 또는 환경상의 요인들이 있다. 개의 체온이 섭씨 37.7도 이하 또는 섭씨 39.4도를 넘으면 걱정할 이유가 된다. 열은 경증에서부터 생명을 위협하기까지 다양한 건강상태의 징후다. 개가 너무 오랫동안 뜨거운 환경에 노출되면 쉽게 과열될 수 있다. 심각한 합병증의 징후나 극심한 감기에의 노출로 저체온증이 될 수 있다.

개 체온은 체온계의 종류에 따라 귀나 직장을 통해 측정한다. 직사각형 체온계는 부상이나 불편함을 피하기 위해 의료용 윤활제와 함께 사용해야 한다.

유리 체온계는 정확한 판독을 위해 2분 동안 직장에 1~2인치 삽입해야 한다. 디지털 체온계는 귀에서 체온을 읽을 수 있는 경우에 사용하기 쉽다.
- by Mike Clark, Dogtime

개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오시는 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156)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331, 마스터즈타워빌딩 1305호   |  대표전화 : 02-6959-9155  |  팩스 : 070-8677-6610  |  ISSN 2636-0470
등록번호 : 서울, 아52200  |  발행처 : 제이앤에이치커뮤니케이션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지현  |  청소년 보호 책임자:김지현
등록일자 : 2014년 4월 24일  |  창간일자 : 21014년 5월 5일
Copyright © 2019 데일리개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aewon@dailygaew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