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수의과대학도 자녀 입학 논란
상태바
[미디어] 수의과대학도 자녀 입학 논란
  • 안혜숙 기자
  • [ 159호] 승인 2019.09.04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부모들의 자식 사랑과 교육에 대한 열기는 그 어느 나라도 따라올 수 없을 만큼 뜨겁다. 때문에 자식의 대학 입학이나 취업 관련 특혜 문제는 사회적인 공분을 사기 쉬운 이슈다. 특히 정치권에서는 더 뜨거울 수밖에 없다.  

최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자녀의 논문 제1저자 및 입학과정 문제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수의계도 자녀 입학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KBS는 자녀의 강원대 수의학과 일반편입학 과정에서 모 교수의 지인이 면접관에게 청탁 전화를 거는 등의 부정 편입학 정황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강원대 수의과대학 총동문회는 “편입학 제도가 조선시대의 음서제도처럼 이용된다면 머지않아 조선이 망하듯 대한민국도 망하게 될 것이고, 그 전에 우리 모교가 망하게 될 것”이라고 피력하면서 모 교수 자녀의 부정 편입학 연루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총동문회는 △언론에 나온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 △편입학 부정에 관여한 모든 교수 및 교직원의 해임 △재발방지 약속 △이에 대한 강원대 총장의 외부감사 의뢰 등을 촉구했다.
현재 교육부와 관련 대학들도 이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자녀의 입학 문제가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면서 의료계 전반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의과에서는 미성년자의 논문 저자 등재가 대학과 대학원 입학에까지 연결되면서 부와 권력을 갖춘 이들의 입학 통로가 된 사실이 드러났다.
돈만 내면 논문 발표가 가능한 ‘사이버 학회’에 참가해 검증되지 않은 연구결과를 발표하는 등 일부 의료인들의 도덕적 해이가 공개되기도 했다.

대학 내부에서의 갈등은 있었지만 수의계는 그동안 대학 입시 문제에 있어서 만큼은 청렴함을 자부해왔다.
때문에 이번 모 교수의 자녀 입학 문제에 강원대 수의과대학 총동문회가 강하게 문제를 제기하는 것도 수의사들의 기본을 무너뜨린 사건이기 때문이다.

이번 강원대 수의과대학 문제는 수의과대에서는 처음으로 일어난 편입학 입시 부정 의혹인 만큼 교육부와 관련 대학의 철저할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수회장 후보 출마선언 잇달아
  • “반려동물도 치아 관리시대”
  • 동물병원진단시장 확대된다
  • [2018 전국 동물병원 현황①] 서울특별시
  • 가습기살균제 반려동물 피해사례 접수!
  • 우리엔, 세계 첫 동물전용 치과 파노라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