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스, 건강한 배변 위한 처방사료 ‘GI 바이옴’
상태바
힐스, 건강한 배변 위한 처방사료 ‘GI 바이옴’
  • 안혜숙 기자
  • [ 159호] 승인 2019.09.04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견 24시간내 설사 치료…반려묘 규칙적인 배변 활동
▲ ‘GI 바이옴’ 반려견 사료와 반려묘 사료

힐스펫뉴트리션 코리아(이하 힐스코리아)가 10년 이상의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를 통해 탄생한 새로운 처방식 사료 ‘GI(Gastrointestinal) 바이옴’을 국내 출시한다.

장내 마이크로바이옴과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는 프리바이오틱 섬유소의 특허 혼합물을 함유하고 있는 ‘GI 바이옴’은 24시간 이내에 반려견의 설사를 치료하고, 반려묘의 변비를 규칙적이고 건강한 배변으로 촉진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 

‘미생물(microbe)’의 ‘생태계(biome)’란 의미의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은 인간을 비롯한 반려동물의 장 속에 서식하는 고유하고 건강유지에 필수적인 다양한 미생물을 일컫는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단쇄지방산(SCFA), 비타민 B군, 비타민 K 등 우리 몸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물질을 생산하고, 병원균을 차단시켜 장 점막을 튼튼하게 하며, 면역 시스템을 조절하는 보호역할을 한다. 또 폴리페놀 등 유익한 성분을 활성화 시킨다.

힐스코리아 백정은 마케팅 팀장은 “‘GI 바이옴’은 반려동물의 마이크로바이옴 건강을 위해 과학적으로 설계된 세계 최초의 영양사료다. 수의사의 진단과 추천을 통해 다양한 섬유소 반응성 장 질환, 만성 설사를 하는 반려견 혹은 변비나 설사가 있는 반려묘에게 급여를 권한다”고 밝혔다.

힐스는 마이크로바이옴을 이해하기 위해 지난 10 여년 동안 차세대 시퀸싱 기술 등 앞선 기술을 연구에 활용해온 바 있다.

특히 ‘GI 바이옴’에는 ‘액티브바이옴(ActivBiome+TM)’이라는 힐스의 새로운 테크놀로지가 적용 되었는데, 이는 마이크로바이옴을 위한 영양공급에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는 섬유소들의 조합 기술로서 힐스 고유의 기술로 등록된 바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년 수의계의 선택은?
  • 대수회장 후보 등록 마감
  • ‘리가슈어’ 주변조직 손상 적고 실링 후 커팅 선택
  • 허주형 제26대 대한수의사회장 당선
  • ‘CBD’ 반려동물 사료시장 성장 동력 부상
  • 녹십자수의약품, 사무실 분리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