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동물복지에 큰 위협
상태바
비만, 동물복지에 큰 위협
  • 개원
  • [ 75호] 승인 2016.03.1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SA, 향후 10년간 우려 예측
 

영국에서 비만 반려동물이 500만 마리를 넘어섰다고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가 최근 보도했다.
영국 동물구호단체 PDSA는 개, 고양이, 토끼를 포함한 반려동물 가운데 비만 동물 수가 500만 마리를 초과했다고 집계했다.
이는 보호자들이 반려동물에게 케이크, 초콜릿, 비스킷, 과자 등 단 음식을 주기 때문이라고 PDSA는 지적했는데, 반려동물에게 술까지 먹이는 주인도 있다고.
PDSA는 향후 10년간 비만이 동물복지에 가장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만은 심장 질환, 암, 당뇨병, 관절염 등 질병으로 이어져 반려동물의 수명을 단축시킨다. 단 음식으로 이빨까지 상하는 경우도 허다하다.
PDSA는 ‘펫핏 클럽’ 대회에 비만 반려동물 주인을 초청해 반려동물 감량 다이어트를 돕고 있다. 래브라도종 듀크와 카발리에 킹 찰스 스패니얼종 레이디는 PDSA의 성공사례다.
레이디는 개 사육장에서 가혹하게 사육돼, 뼈만 앙상한 채로 주인 데이비드 팔머(61세)에게 입양됐다. 팔머는 동정심에 간식을 지나치게 주다가 레이디를 비만으로 만들었다. 레이디는 지난해 펫핏 클럽을 통해 감량에 성공했다.
팔머는 “레이디를 입양했을 때 이빨이 다 빠져서 줄 수 있는 음식이 닭고기와 비스킷이었다”며 “레이디가 조르면 안 줄 수가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레이디는 항상 호흡하기 힘들어했다”며 “감량이 도움돼서 오래 함께 살고 싶다”고 했다.
[출처] PDSA


주요기사
이슈포토
  • “진료비 고지 안하면 동물진료업 정지?”
  • 동물병원 자사몰로 두 마리 토끼 잡는다  
  • 수술실 CCTV 설치 ‘초읽기’ 동물병원도 예의주시해야
  • “업무규정 어겨도 참으라고??”
  • 메디코펫, 수의사가 만든 영양제 수준 '데일리 덴탈 바'
  • 반려동물 특화된 '사료관리법' 용역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