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CM’과 ‘그레인 프리’ 직접적 연관성 없다?
상태바
‘DCM’과 ‘그레인 프리’ 직접적 연관성 없다?
  • 개원
  • [ 179호] 승인 2020.07.1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DA, 과학적 근거 부족한 정보로 혼란 초래
반려업계 위기 수습 위해 공동 협업해야

‘확장성 심근증(DCM)’과 곡물 없는 ‘그레인 프리’ 개 사료 사이의 연관성에 대한 미국식품의약국(FDA)의 보고가 반려동물 산업에 어떤 영향을 미쳤고, 어떻게 변화시켰을까.

FDA가 2018년 7월 그레인 프리 개 사료와 DCM 사이의 잠재적 연관성을 기술한 폭탄선언 보고서를 발표했을 때 수의영양학 분야는 혼란에 빠졌다.

1년 후 FDA가 특정 곡물 없는 반려동물 식품 제조업자들을 선정한 후속 보고서를 발표하자 그레인 프리 식품 판매량은 급격히 저하하며 전면적인 혼란이 초래됐다.

DCM과 그레인 프리 식품 사이의 연관성에 대한 과학적 근거의 부족에 대한 반려동물 업계의 반발 탓에 이제 이러한 흐름은 바뀌고 있다.
이런 상황에 대한 대응 방식으로 FDA는 이제 반려업계에서 신뢰를 잃었다.

Earth Animal의 공동 창업자이자 수의사인 Dr. Bob Goldstein은 “FDA는 근본적인 원인에 대한 어떠한 명확한 증거도 없이 모든 소비자, 반려동물 보호자, 업계 종사자, 수의사들을 정말 놀라게 할 말을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과정에서 남은 것은 영양학자부터 소매업자에 이르기까지 모든 관계자들이 정상을 되찾고,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필요한 조사를 실시하고, 의사소통 라인을 개선해야 한다는 것이다.
DCM 문제의 핵심은 독자적인 연구를 수행하지 않고 FDA의 보고서와 그 후속 보도를 액면 그대로 받아들인 데서 비롯됐다.

더 많은 보호자들이 실사를 했더라면 DCM과 그레인 프리 식품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성이 있다는 명백한 증거가 없다는 것을 알았을 것이라고 많은 업계 전문가들은 말한다.

반려동물 업계가 DCM의 위기를 수습하기 위해서는 모든 관계자들이 공동 협업을 통해 책임과 의무를 할 필요가 있다.

Annamaet Petfoods의 설립자이자 CEO인 Rob Downey는 “언론의 압박으로 FDA가 DCM 우려를 일반 대중에게 공개했지만, 그 건수는 상당히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언론과 대중의 압박에 상관없이 지금은 성급하게 단정해서는 안 되는 방향 전환의 시점에 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현재의 증거를 제공하고 확인하는 것 밖에는 없다”고 말했다.

DCM 보고서에서 나온 잘못된 정보들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반려동물 영양분야는 굉장히 민감해졌다.

반려동물에게 필요한 영양에 관한 연구를 위한 공적 자금의 부족도 문제다. 많은 새로운 제품과 재료들이 시장에 넘쳐나지만 연구는 주로 산발적이거나 부적절 또는 성급하게 진행되고 있다.

소매업체들이 반려동물 식품 회사에 첫번째로 질문하는 것은 “회사의 제품이 얼마나 새롭고 어떻게 다른가?”이다. 모든 사람이 신상을 원하기 때문에 많은 회사들이 정확한 테스트 없이 서둘러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이로 인한 부실 제조는 회사가 유행을 따라잡기 위해 속성으로 제품을 출시한 결과일 뿐만 아니라 종종 예산 문제로 귀결된다. 물론 자금 여력이 있는 큰 회사들은 혁신을 추진하기 위한 철저한 연구를 수행할 수 있지만, 그들은 자신들의 연구 결과를 공유하지 않고 독점 소유한다.

Dr. Goldstein은 공적 자금이 답이 아니라면 수의학 분야, FDA, 전문병원, 대학과 반려동물 분야에서 영양을 중요시하는 사람들 사이에 ‘오픈 협업’ 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사건이 주는 가장 큰 시사점은 위기 상황에서 수의사와 소매상에 이르기까지 반려동물 산업 관계자들 모두가 중요한 파트너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Dana Brooks는 “DCM 위기가 반려동물 보호를 위해 효과적인 메시지 전달과 의사소통이 얼마나 중요한지 업계에 상기시키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반려업계 전문가들에 따르면, 잘못된 정보로 인해 촉발된 위기가 발생했을 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업계의 모든 이해 관계자들의 진정한 통합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 By pet business, Kelly Lindenau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물병원도 수가경쟁 들어갔다”
  • 동물병원 임상수의사 ‘세대교체’ 본격화
  • “24시 동물병원인데 응급진료는 안한다?”
  • 가족과 함께 “놀고, 먹고, 배우는” 부산수의컨퍼런스
  • 아시아 수의전문의 등 최고 스타급 강사 총출동
  • 7월 26일 ‘치(과)중진담&(마)취중진담’ 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