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방사료 온라인 유통 해결방법 없을까?”
상태바
“처방사료 온라인 유통 해결방법 없을까?”
  • 안혜숙 기자
  • [ 193호] 승인 2021.02.0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의원 ‘원외탕전실’ 모델로 대량 생산 후 동물병원별 처방 고려할 만

‘환자별 맞춤형 처방사료’ 공급 가능할까?


반려동물의 건강에 문제가 있을 때 급여하는 처방사료는 수의사의 처방을 통해 급여가 이뤄져야 하지만 온라인 등으로 무분별하게 유통되면서 반려동물의 건강에도 빨간불이 켜지고 있다. 

처방사료의 온라인 유통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수의사회가 동물병원 전용 처방사료 유통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업체에 대해 경고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여전히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처방사료는 줄어들지 알고 있다.

 

 

처방사료=약 인식 필요해
처방사료는 일반 사료가 아닌 질병을 가진 반려동물이 먹어야 할 일종의 약이다. 동물용의약품은 아니지만 일정 기간 상태가 좋아질 때까지 수의사의 처방 하에 급여해야 한다. 

하지만 쇼핑몰과 온라인 등을 통해 무분별하게 유통되면서 약이라는 인식이 희석되고 있다.
지금도 동물병원 전용 제품으로 유통되는 처방사료를 인터넷에서 검색하면 동일한 제품을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중고나라나 당근마켓 등을 통해서도 수의사의 처방 없이 얼마든지 구입이 가능하다. 

수의사회가 동물병원 전용 제품을 온라인으로 유통하는 업체뿐만 아니라 일부 동물병원을 제재하고 있지만, 온라인 특성상 출처 확인이 어려워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온라인을 통한 유통 시스템을 제재하는 것이 쉽지 않을 뿐만 아니라 처방사료에 대한 명확한 규정과 수의사 처방 없는 처방사료 유통에 대한 법적 제재가 없는 것도 문제다.  
여기에 반려인들의 처방사료에 대한 인식이 바뀌지 않는 한 온라인 유통 문제는 해결되기 어렵다.

전문가들은 처방사료 유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한의원의 한약 처방처럼 맞춤식으로 해야 한다”라고 조언하고 있다.

한때 한의원도 비아그라와 홍삼 등 일반 건강기능식품 판매 증가로 한약 조제가 크게 줄어들면서 전체적으로 경영에 큰 타격을 받은 시기가 있었다. 
한약으로만 해결할 수 있었던 건강이 건강기능식품이나 영양제 등으로 대체되면서 한약으로 큰 수익을 올리던 한의원들의 매출이 크게 감소한 것이다. 

하지만 한의원들은 한방의료의 건강보험 적용 확대를 꾀하며 위기를 극복했다.
현재 한의원에서 판매하는 공진단, 녹용, 경옥고 등은 온라인에서 누구나 구입할 수 있는 제품이지만 한의원의 매출에는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한의원의 한약이 개인 맞춤형이라는 인식을 보편화 시키면서 기존 제품과 차별화를 주었기 때문이다.

 

 

한약 방식 처방사료에도 적용
한의원의 맞춤식 처방 한약은 전국의 원외탕전실에서 조제하는 제품이 대부분이다. 자체 조제 시스템을 갖춘 한의원이 많지 않다 보니 전국에 10개가 되지 않는 원외탕전실에서 한약을 제조해 공급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에 따르면, 일반 한약조제로 인증된 일부 원외탕전실에서만 한약 조제가 가능하지만 2020년 9월 현재 전국 5개 원외탕전실만이 인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504개 의료기관이 공동으로 이용하는 원외탕전실도 있을 정도로 한약의 대량 생산이 이뤄지고 있다. 

의협이 한의원의 첩약 보험 문제를 반대하면서 발표한 자료이지만, 개인 맞춤형 첩약의 유통이 얼마든지 가능함을 보여주는 자료이기도 하다. 

반려동물에게 처방하는 처방사료도 한약처럼 환축별 맞춤 처방이 가능할 수 있다. 모든 처방사료들을 다 커버할 수는 없지만 대규모로 공동의 조제실을 만들어 특정 처방사료를 공급하는 것은 일종의 고급화, 차별화 전략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한 때 모 업체에서 동물병원과 연계해 맞춤형 사료를 시도한 적이 있으나 실패한 바 있다. 하지만 수의사회나 수의사들이 업체와 공동으로 조제시설을 대규모로 운영한다면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것도 아니다. 

시장경제논리에 따라 처방사료의 온라인 유통은 경고나 제재 등의 방식으로 막을 수는 없다. 
한약처럼 대규모의 공동 조제실을 통해 환축별 맞춤형으로 처방하는 형태도 무분별한 처방사료 유통문제를 해결하는 방안 중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의사 회원 전용 쇼핑몰 ‘득과 실’
  • 반려동물 사료 온·오프라인 유통 일제 점검
  • ‘카디날 헬스’ 국내 동물시장 본격 진출
  • [시론] 서울시와 부산시의 개식용 금지
  • ‘동물등록 후 판매’ 법 개정에도 분양 우선
  • [개원입지를 찾아서Ⅱ] 서울시 용산구 개·폐업 분석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