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와 고양이이 사료와 영양학 세미나
상태바
개와 고양이이 사료와 영양학 세미나
  • 김지현 기자
  • [ 150호] 승인 2019.04.17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해듀, 김미선 수의사 ‘기본과정’ 및 ‘심화과정’ 각 5회씩
▲ 김미선 수의사

아이해듀가 ‘2019년 개와 고양이의 사료와 영양학’의 기본과정과 심화과정을 진행한다.

사료와 간식 제품이 점차 다양해지고 보호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수의사로서 사료 관련 정보의 옳고 그름을 수의학적으로 판별해 보호자가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진료하고 지도하는 역할이 요구됨에 따라 아이해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영양학 세미나를 준비했다.

‘기본과정’은 ‘사료에 대한 이해와 각 영양소에 대한 이해’를 중심으로 4월 16일(화) 시작해 5월 14일(화)까지 매주 화요일 총 5회에 걸쳐 진행된다.

김미선 수의사가 연자로 나서 펫푸드 전 라인 개발과 리뉴얼, 사료의 설계와 생산 과정에 참여한 경험과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진료와 보호자 상담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내용들로 진행할 예정이다. 

아이해듀 측은 “사료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각 영양소에 대한 학습 시간을 갖고, 사료 및 영양학 부분에 있어 객관적인 사실과 과학적인 근거에 대한 언급을 통해 사료를 제대로 분별할 수 있는 시각을 갖게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심화과정’은 영양학적 연구를 바탕으로 주요 질환별 처방사료의 특징에 대해 살펴보는 시간으로 5월 21일(화)부터 6월 18일(화)까지 총 5회로 진행된다.

‘심화과정’에서는 수의학 연구 결과를 통해 나타난 ‘질환에 따른 영양소 구성 및 원료의 사용’을 중심으로 이러한 영양소의 구성이 처방사료에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 각 처방사료의 특징을 이해해 이를 진료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세미나는 페마스쿨 교육장에서 저녁 9시부터 11시까지 진행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물병원 동업 합법과 불법 사이
  • 위기상황 때 ‘의과’ 있고, ‘동물병원’은 없다?
  • 환자 유인·알선 ‘체험단 모집’ 이벤트 ‘불법’
  • 옥서스인터시스템, 산소치료 새 바람
  • 개 18% · 고양이 102% 전년대비 급증
  • 코로나 바이러스 생존율 반려인이 더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