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에게 감자튀김은 안전할까?
상태바
반려견에게 감자튀김은 안전할까?
  • 개원
  • [ 154호] 승인 2019.06.1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성분 탄수화물·기름·소금 영양가치 없어…이상 증상 12시간 이상 지속 시 동물병원 방문

개는 감자튀김을 먹을 수 있을까? 대답은 예스다. 그러나 대부분의 개가 약간의 감자튀김을 먹을 수는 있지만 튀김은 주지 않는 것이 좋다.

튀김은 개의 건강에 좋지 않고, 영양 가치도 없다. 감자튀김을 너무 자주 먹으면 개의 건강에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뿐만 아니라 일부 개는 병에 걸릴 수도 있다.
 

 

왜 감자튀김은 나쁠까?
감자튀김의 전형적인 성분은 독성이 없으며, 적은 양이라면 소화할 수 있다. 다만 오랜 기간에 걸쳐 너무 많은 감자튀김을 먹는 것은 개에게 심각한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짧은 기간이라도 감자튀김은 개에게 증상을 가져다 줄 수 있다.

프렌치프라이의 주요 성분은 감자다. 감자는 탄수화물이 많아 개의 소화 시스템에서 처리하기 쉽지 않다.

어떤 개들은 감자에 민감하고 알레르기가 있다. 감자 칩 1개에도 설사를 하는 개가 있으며, 몇몇 개들은 전혀 감자를 먹을 수 없다.

튀김의 또 다른 성분은 기름이다. 피쉬 오일과 같은 일부 기름은 개에게 좋지만, 감자튀김에 사용되는 기름은 카놀라유 또는 식물성 기름이어서 개에게 건강하지 못하고, 트랜스 지방과 포화 지방을 많이 주는 나쁜 종류의 지방이다.

너무 많은 지방은 단기적으로 소화 장애를 일으키고 장기적으로 비만, 췌장염 또는 당뇨병과 같은 상태의 원인이 될 수 있다. 과도한 지방 섭취는 일부 개의 배를 불룩하게 하고,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감자튀김에 있는 또 다른 성분은 소금이다. 많은 소금을 듬뿍 넣은 아주 약간의 감자튀김으로도 개는 소금 중독으로 고통 받을 수 있는데, 체중에 따라 차이가 있다.

감자튀김은 매우 짠맛이며, 많은 양의 소금은 탈수증이나 과도한 갈증을 일으키고, 단기간에 배뇨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과도한 소금에 장기간 노출되면 신장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개에게 감자튀김을 꼭 먹이고 싶다면 가장 좋은 것은 무염 감자튀김이다. 그러나 아주 적은 양도 건강에 좋지 않은 간식이다.


감자튀김 먹었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개가 아주 조금의 감자튀김을 먹었다면 걱정하지 않아도 되지만, 어떤 개는 감자튀김 성분에 매우 민감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

개가 약간의 감자튀김을 먹을 수밖에 없었다면, 많은 양의 물을 먹었는지 꼭 확인한다. 개를 주시하고, 개에게 염려되는 징후가 있는 경우 동물병원을 즉시 방문한다.

다음은 감자튀김을 먹으면 개에서 볼 수 있는 덜 심각한 몇 가지 부작용들이다. 이런 증상이 감자튀김을 먹은 후 12시간 이상 지속되거나 증상들이 극심하기 시작하면 동물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구토 △설사 또는 느슨한 변 △위장 장애 △과도한 갈증이나 탈수증 △배뇨의 변화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개가 생명에 위협이 되는 상태가 될 수 있으므로 즉시 응급 수의사에게 연락한다.
 
 심한 알레르기 반응  두드러기, 붓기 또는 호흡 곤란 징후를 보이면 아나필락시스 즉, 과민증상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

 소금 중독  짭짤한 튀김을 많이 먹은 작은 개가 가장 위험하다. 증상으로는 혼란, 발작, 구토, 설사, 발열, 술 취한 것 같은 행동, 혼수상태 등이 있다.

 부푼 배  튀김에 있는 높은 지방은 일부 개의 경우 위를 비틀고 가스로 채울 수 있다.  대형 품종이 더 위험하다. 위가 부어오르고, 침 흘림, 헐떡거리기, 두통, 통증이 있다. 개는 구토하려고 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아무것도 나오지 않는다.


감자튀김 대안은?
과일과 같은 ‘건강한’ 옵션도 설탕을 첨가하거나 제초제와 살충제로 처리할 수 있다.

개와 공유할 수 있는 건강식품이 있다. 개는 고구마를 비롯해 브로콜리, 당근, 녹두 등 많은 야채를 먹을 수 있다. 블루베리, 수박, 바나나를 포함한 여러 과일도 먹는다. 그러나 포도, 양파, 마늘 및 기타 식품은 개에게 유독하거나 건강에 해로운 만큼 피해야 한다.

사람 음식을 공유하기 전에 반드시 수의사와 상담해야 한다.
- by Mike Clark/Dog Time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수회장 후보 출마선언 잇달아
  • “반려동물도 치아 관리시대”
  • 동물병원진단시장 확대된다
  • [2018 전국 동물병원 현황①] 서울특별시
  • 가습기살균제 반려동물 피해사례 접수!
  • 우리엔, 세계 첫 동물전용 치과 파노라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