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2년 전보다 반려견과 양육가구 줄었다
상태바
[사설] 2년 전보다 반려견과 양육가구 줄었다
  • 개원
  • [ 175호] 승인 2020.05.0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국내 반려동물 양육 가구 수와 반려견 수가 2017년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구당 평균 마리 수도 감소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2019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에 따르면 전국 2,238만 가구의 26%인 591만 가구에서 반려동물을 양육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2018년과 비교하면 1년 만에 80만 가구 15.7%가 증가했다.

반려견은 2018년 507만 마리에서 598만으로 1년만에 91만 마리가 증가했고, 반려묘는 128만 마리에서 258만 마리로 1년만에 100%가 넘는 130만 마리가 늘었다.

이처럼 2018년과 2019년 1년 사이에 반려동물 양육가구 수와 반려견 수는 늘었지만, 2년 전인 2017년과 비교해 보면 오히려 줄어든 수치다. 가구 당 양육동물 수도 개 1.21마리, 고양이 1.34마리로 조금씩 감소하고 있다.

다행히 반려동물 양육가구의 동물보호에 대한 의식수준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국내 반려인들의 인식이 점차 유럽식으로 변화하고 있음을 확인시켜 주고 있다.

동물등록률도 2018년에 반려동물 양육가구의 절반 수준인 50.2%였으나 지난해는 67.3%로 17.1%가 증가했다.
지자체의 동물등록 지원과 미등록 시 부과되는 벌금 등이 동물등록률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입양 경로도 펫샵 입양이 23.2%로 감소하며 동물의 입양 문화가 달라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동안은 펫샵에서 입양하는 사례가 많았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지인 간 거래가 61.9%로 가장 많았다.

반면에 동물보호시설 입양은 9.0%에 불과했다. 동물보호시설 입양은 전년(3.7%)에 비해 증가했지만 여전히 선호도가 낮다. 26.2%만이 동물보호시설의 입양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했을 뿐 대부분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아직까지 펫샵이나 개인 분양 등에 대한 인식의 변화는 크지 않지만 국민의60% 이상이 반려견 안전관리 의무를 준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소유자에 대한 의무교육이 필요하다는 답변이 국민의 74.8%로 나온 것도 반려동물 양육이 사회에 영양을 끼치고 있음을 반영한 결과로 보인다. 빈번해지는 개물림 사고 등도 소유자의 의무교육에 대한 관심을 보이는 이유다.

반려동물 등록률이 70% 가까이 나타나고 있는 것도 주목해야 할 대목이다. 등록률이 높아지면 동물유기율도 낮출 수 있고, 펫보험 시장도 활성화 될 수 있다. 정부에서도 반려동물 관련 정책을 맞춤형으로 추진할 수 있다. 

반면에 반려동물 양육가구 수와 반려견 수가 2년 전에 비해 감소했다는 점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 

입양 기피 요인으로 꼽힌 질병, 행동 문제, 노령화가 곧 양육가구 수와 반려견의 증가세가 주춤해진 주 요인일 수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이 세 가지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느냐는 반려동물산업과 수의료시장 규모의 성장 발전과 무관해 보이지 않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물병원 동업 합법과 불법 사이
  • 위기상황 때 ‘의과’ 있고, ‘동물병원’은 없다?
  • 환자 유인·알선 ‘체험단 모집’ 이벤트 ‘불법’
  • 옥서스인터시스템, 산소치료 새 바람
  • 개 18% · 고양이 102% 전년대비 급증
  • 코로나 바이러스 생존율 반려인이 더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