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실험동물 보호·복지 실태조사] 농림축산식품부
상태바
[2019년 실험동물 보호·복지 실태조사] 농림축산식품부
  • 개원
  • [ 179호] 승인 2020.07.0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실험동물 수 371만2,380마리

농림축산식품부가 2019년 실험동물 보호·복지관련 실태조사 결과, 동물실험윤리위원회 설치기관은 410개소이며, 이 중 386(94.1%)개소에서 39,244건의 동물실험계획을 심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동물실험에 사용된 실험동물 수는 지난해 총 371만 2,380마리로 전년과 유사한 수준이며, 마우스, 랫드 등 설치류가 86.9%로 가장 많았다.

동물실험 목적별로는 ‘약품의 안전성 평가 등 법적으로 요구되는 필수실험’에 가장 많은 39.6%의 동물이 사용 되었으며, 이를 수행하는 기관은 일반 기업체가 89.0%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편집자주>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물병원도 수가경쟁 들어갔다”
  • 동물병원 임상수의사 ‘세대교체’ 본격화
  • “24시 동물병원인데 응급진료는 안한다?”
  • 가족과 함께 “놀고, 먹고, 배우는” 부산수의컨퍼런스
  • 아시아 수의전문의 등 최고 스타급 강사 총출동
  • 7월 26일 ‘치(과)중진담&(마)취중진담’ 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