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수의사 전문가 채널 적극 가동돼야
상태바
[사설] 수의사 전문가 채널 적극 가동돼야
  • 개원
  • [ 179호] 승인 2020.07.0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동물시장이 어느새 4조원으로 성장하고 반려동물 수도 1천만 마리를 넘어섰다. 이쯤 되면 반려인들의 관심사는 사회적인 관심사가 된다.

이와 같은 연장선상에서 보호자들의 관심사인 동물병원 진료비나 펫보험 문제는 이제 사회적인 관심사가 됐다. 언론으로부터 자주 타깃이 되는 것도 이런 이유다.

얼마전 머니투데이가 동물병원이 진료비 배짱 장사를 한다고 대통령 공약이었던 동물병원 표준진료제가 왜 시행 안 되냐며 자극적인 타이틀의 기사로 동물병원을 타깃 삼았다.

동물병원 표준수가제가 마치 수의계의 반대로 인해 시행되지 않는 것처럼, 또 높은 진료비 때문에 유기동물이 늘어나고 있는 것처럼 동물병원을 향한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 했다.

이에 대한수의사회(이하 대수회)는 즉각 반박 보도자료를 내고 수의계의 입장을 표명했지만 사실 수의사의 반박 내용에 관심을 갖는 국민이나 반려인들은 거의 없을 것이다. 사람들은 타당한 이유를 알고 싶은 것이 아니라 원하는 얘기만 듣고 원하는 것만 이뤄지길 바란다.

때문에 언론들은 독자들이 민감해 하는 동물병원 진료비 같은 문제를 다뤄 사람들의 시선을 잡고 클릭수가 높아질수록 이런 보도를 계속 반복할 수밖에 없다. 이런 측면에서 본다면 동물병원 진료비 문제는 계속 언론의 타깃이 될 것이다.

따라서 대수회가 이번 반박보도에서 밝힌 것처럼 정부는 동물의료를 공공 영역으로 보고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진료비 문제를 해결하고, 동물의료의 체계적인 정책 추진을 위해 ‘동물의료체계 전담 조직’을 반드시 만들어야 한다. 그래야만 반복해서 지적되고 있는 이런 문제들을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대수회 등 수의단체들은 불합리한 외부 보도에 대한 발 빠른 입장표명과 대처는 물론이고 수의계의 목소리를 계속해서 대외적으로 어필할 필요가 있다. 수의계가 원하는 정책 관철을 위해 정재계 인사들과의 접촉 등 활발한 대외 움직임도 필요하다.   

이런 측면에서 최근 대수회 26대 집행부가 재난형동물감염병특별위원회와 반려동물식품안전특별위원회를 신설한 것은 주목할 만하다.

재난형동물감염병특위를 통해 그동안 소외됐던 동물감염병 분야 전문가인 수의사들이 전문가적 의견과 정보를 제공하고 공식 대응할 수 있는 채널을 갖게 됐다는 데 의미가 크다.

반려동물식품안전특위는 반려동물 식품에 대한 안전 기준과 품질관리에 대한 보호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채널로서 먹거리 인증제도나 동물병원 전용 처방식 정립 등 반려동물 식품의 신뢰와 안전성을 확립함으로써 대수회의 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이처럼 수의사 전문 채널 신설과 전문가적인 활동을 통해 수의계의 위상이 높아지고 수의사의 목소리가 커지게 되면 제대로 된 정책 수립과 정부의 예산과 지원을 체계적으로 받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될 것이다.

동물의료체계 전담 조직 역시 전문가인 수의사들의 의견을 정책에 제대로 반영할 수 있는 채널이 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시급히 신설돼야 한다.

최근에는 서울과 경기도 6개 시군 및 인천시 등 지방자치단체들이 반려동물 보험 가입비를 지원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 또한 반려인들의 비중이 커지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인데 이런 사회적 분위기를 보면 수의사와 동물병원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앞으로 수의사 단체들이 전문가 집단으로서 전문성을 어필할 수 있는 채널을 만들고 활발히 목소리를 내 간다면 수의계도 머지 않아 사회적인 영향력을 가질 수 있는 집단으로서의 위상이 높아질 수 있을 것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물병원도 수가경쟁 들어갔다”
  • 동물병원 임상수의사 ‘세대교체’ 본격화
  • “24시 동물병원인데 응급진료는 안한다?”
  • 가족과 함께 “놀고, 먹고, 배우는” 부산수의컨퍼런스
  • 아시아 수의전문의 등 최고 스타급 강사 총출동
  • 7월 26일 ‘치(과)중진담&(마)취중진담’ 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