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에수의사가없다
상태바
[미디어]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에수의사가없다
  • 안혜숙 기자
  • [ 187호] 승인 2020.11.0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이하동물질병관리원)이개원했다.

환경부는야생동물의질병관리를총괄하고, 감염병방역을체계적으로확립하기위해 동물질병관리원을출범시킨다고밝혔다. 

질병감시팀, 질병대응팀, 질병연구팀으로구성된동물질병관리원은야생동물의질병전반을조사·감시하고,신·변종질병의유입실태를살피는업무를맡는다. 

동물을매개로한전염병이사람과가축에게영향을미치고있는가운데동물질병관리원은유관단체와지방자치단체등이협력해서야생동물질병의예방과확산을방지하는컨트롤타워역할을하게될전망이다.

그러나동물질병관리원에정작 전문가인수의사가빠져있다는사실은이해할수없는일이다.
야생동물과관련해가장많은전문성을갖고있는수의사가제외됐다는것은처음부터동물질병관리원의한계를 안고 출발했다고 볼 수 있다.

최근전북군산시만경간에서검출된H7형조류인플루엔자(AI)에대한대응도동물질병관리원이설립 됐음에도 이전과달라지지않은대응 방식을보였다. 

AI 항원의검출지점반경500m 내 야생조류의구조및반입을제한하고, 인근지역의야생조류와조류사육시설등의방역을수시로점검하는기존의대응이이루어졌고, 동물질병관리원은야생조류의분변을검사해AI 항원임을밝혀내는역할을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조류인플루엔자 등이발병할때마다수의사들은방역과확산방지를위해피나는노력을해왔다. 그만큼 동물전염병확산방지에 풍부한경험과노하우를 갖고있는수의사는동물질병관리원에절대적으로 필요한존재다. 

인수공통전염병에대한우려가커지고있는지금동물질병관리원에동물전문가인수의사의영입이절실하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진료비 수의사법 반대! 수의대 신설 물리적 제재 불사!"
  • 동물약도 ‘퀵’ 배달 서비스 수요 증가
  • ‘개 4종 혼합백신 및 심장사상충’ 처방대상 포함
  • 올케어플러스, 신장 액상 사료 ‘메디비아’ 출시
  • [헨리유 박사의 동물병원 경영①] 성공적 병원경영 위한 의료지식 활용 극대화
  • ‘2020년도 본동물의료센터 증례발표회’ 12월 10~11일 웨비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