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유학 ⑭] 영국의 초·중·고 사립학교 유학②
상태바
[글로벌 유학 ⑭] 영국의 초·중·고 사립학교 유학②
  • 개원
  • [ 46호] 승인 2015.04.23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교육과정 통해 인재 양성한다
 

영국이라 함은 잉글랜드, 웨일즈, 스코틀랜드, 북아일랜드를 포함한 의미인데, 이 중 스코틀랜드는 자체의 법률, 교회, 교육체계를 가지고 있어서 어느 지역으로 보내느냐에 따라 각 지역의 교육제도를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
주로 우리는 미국 교육시스템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어서 영국은 왠지 복잡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이유는 학교를 통한 교육의 역사도 길고, 오래동안 발전해 오면서 귀족에서부터 서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교육을 통해 인재를 키워온 노하우가 축적된 나라이므로 과정도 매우 다양하다는 것이다.
그래서 다소 복잡한 감은 있어도 다양한 교육기회가 오히려 장점이 되기도 한다.
먼저, 영국의 초중등 과정의 학교종류와 교육과정을 살펴보겠다.

1. 잉글랜드와 웨일즈
- 영국은 초등학교 이전의 과정은 의무교육이 아니다.
- 16세 이하의 청소년은 학교에 다니든지 홈스쿨링에 참여해야 한다.
     
2. 스코틀랜드
스코틀랜드는 Scottish  Certificate of Education(SCE)라는 자체 국가시험제도를 가지고 있다. 

3. 자세한 시험안내
살펴본 바와 같이 상급학교 진학 시에는 반드시 시험이라는 과정을 거쳐 올라가게 되어 있어서 해당 상급학교 진학 시 필요한 시험에 대해 자세히 알아볼 필요가 있어 간략하게 설명하고자 한다.
우리나라처럼 시험을 위해 학원을 따로 다니면서 준비하는 것이 아니다.
 교과과정을 잘 따라가고 있다면 시험을 별 무리 없이 통과할 수 있기 때문에 해당 학교 과정을 충실히 따라가고 있다면 이러한 시험에 너무 스트레스 받을 필요는 없다는 것을 미리 알려드리고자 한다. 경쟁을 위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 CEE(Common Entrance Examination)-중학교 입학시험
11~13세에 매년 치르는 국가시험이며, 11세에는  영어, 수학, 과학이 필수과목, 12세에는 프랑스어, 13세에는 역사, 지리, 종교관련 과목과 외국어로는 스페인어, 그리스어, 라틴어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그러나 사립학교의 경우는 자체 시험을 통해 입학하기도 한다.
시험일자는 11세는 매월 1월, 12세는 매년 2월 혹은 3월, 13세는 매년 2월, 3월 혹은 6월에 있다.

■ GCSE(General Certificate of Secondary Education)-중등교육 수료고사
중등교육과정을 수료하는 16세에 응시해야 하는 국가시험이다. 이 시험은 알고 있는 것이나 할 수 잇는 것을 증명하는 기회가 주어지며, 채점 시 긍정적인 성취도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
또한 학교 수업을 얼마나 잘 수행했는지에 대한 평가로 교사가 지정해주는 프로젝트 성격의 과제에 받은 점수가 최종점수에 가산된다.
필수과목으로는 영어, 수학, 과학이 지정되어 있고, 그밖에 기술, 역사, 지리, 음악, 미술, 체육, 현대 언어 등을 기초과목으로 선택할 수 있다.
시험은 매년 5, 6월에 시행되며, 수학, 영어과목은 11월에도 치를 수 있다.

■ GCE AS(Advanced  Supplementary) and A(Advanced) Level-우리나라의 수능시험
매년 5, 6월에 시행되며, 단, 몇 과목은 1월에도 치를 수 있다. 구두시험 혹은 실기시험은 이 기간 외의 시간에 시행되기도 한다.

1) A-level·
16~18세(우리의 고2~3학년) 2년간의 준비기간을 거친 후 치르게 되는 국가시험. 보통 3~4과목을 응시하는데 반드시 대학에서의 전공과목이 포함되어야 한다.
문제는 모두 주관식이며, 수학과목의 경우 문제에 따라 수학공식이 미리 주어질 정도로 매우 깊이 있는 시험이다.
이 때문에 대학에서 바로 전공과목을 수강을 해도 무리가 없으며, 영국의 대학학제가 3년인 주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한다.

2) AS level 시험
이 시험은 Sixth Former들의 교과목 선택의 폭을 넓혀주기 위해 특히 외국유학생들에게 좀 더 융통성 있는 시험준비를 위해 마련된 시험이다.
처음에는 4개 혹은 5개의 과목을 선택하여 준비하다가 그 다음 해에 자신 있는 3개의 과목만을 치르면 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임상 진출 대신 대학원으로 몰리는 수의대생들”
  • [사설] 다두 고양이 폐사 국산사료가 문제?
  • ‘FAVA 2024' 정인성 조직위원장 “아·태지역 선도 및 국내 수의학 위상 알려야”
  • [CEO 인터뷰] 사업가로 성장한 ㈜메디코펫 윤 병 국 대표이사
  • 수의심장협회 ‘2024 KAVC 오프라인 심포지엄’ 6월 30일(일) 유한양행
  • [클리닉 탐방] 스마트동물병원 신사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