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모든 반려견이 생식을 해도 괜찮을까?”생식은 전통적인 개 식습관…질 좋은 생식이 삶 변화시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49호] 승인 2019.04.02  19:48: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고양이와 개를 위한 생식이 점차 가정의 필수 식품이 됨에 따라 반려동물에게 생식을 먹이는 혜택과 안전성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보호자들은 반려동물이 소비하는 음식에 대해 점점 더 많은 정보를 알게 되고, 다양한 옵션들의 건강상의 혜택에 대해 면밀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개와 고양이의 전통적인 식단을 복제하는 경향이 주류가 됨에 따라 더 많은 회사들이 반려동물을 위한 생식 옵션을 생산하고 있다.
불필요한 충전제나 곡물은 없애고, 필요한 신선한 과일, 채소 및 단백질을 조합하는 것이 개와 고양이의 건강과 행복한 삶에 혜택을 주는 생식인 것이다.

Sojos Pet Food & Treats의 CMO인 Duane Johnson에 의하면, 질 좋은 생식은 삶을 변화시키는 힘이 있다. 건강한 피부와 털에서부터 청결한 치아와 적정 체중에 이르기까지 생식은 자연발생적으로 생긴 천연 영양분과 효소의 풍부한 혜택인 것은 분명하다.

Vital Essentials의 마케팅 이사인 Melissa Olson은 보호자들이 곡물사료에서 생식으로 전환할 만큼 생식의 혜택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생식으로 인한 건강한 피부와 잇몸, 적정 체중은 병원 방문 횟수가 줄어들어 진료비와 치료가 줄어든다고 덧붙였다.

모든 반려견이 생식을 해도 괜찮을까? 이것은 Primal Pet Foods의 마케팅 매니저 Lindsay Meyers가 자주 듣는 질문이다.

그의 대답은 “신선한 과일, 채소, 유기농으로 재배된 무첨가 식품이 모두에게 좋은 음식이냐고 묻는 것과 같다. 당연히 생식이 올바르게 행해진다면 모든 개에게 유익하다. 그것은 먹기 위해 고안된 것이다”

Meyers에 따르면, 야생의 개들은 실제로 과일, 채소, 야채의 형태로 최소한의 탄수화물을 소비하는 반면, 곡물 식단은 약 40%가 탄수화물이다.
원료는 동결되거나 동결 건조되기 때문에 전분 성분의 첨가를 필요로 하지 않으며, 고기, 습기 및 채소 함유량을 더 높일 수 있다고 말한다.

All Provide의 관리자인 Spring Netto는 생식은 개들이 먹는 것을 기본으로 설계된 것이라는 데 동의한다.
“치아, 입, pH농도, 위산에서부터 짧은 소화관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날 것, 신선한 식물 및 동물 성분으로부터 최대한의 영양을 얻고 섭취하도록 설계되었다. 이것이 조상대대로 내려온 개의 식단이며 식습관이다” 

보호자들은 생식이라고 하면 안전에 대한 염려를 떠올린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살모넬라균과 대장균 발생에 대해 끊임없이 경고하고 있으며, 어릴 때부터 생과자 반죽을 먹지 말라고 들어온 보호자들은 반려동물에게 생식을 주는 것에 대해 우려한다.

Meyers는 “반려동물 소매업체에서 생식은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분야이다. 온라인 경쟁의 위협으로부터 소상공업체를 보호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는데 동의한다”고 했다.

소매업체를 위한 생식의 추가적인 혜택은 온라인 판매의 위협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는 것이다. 소비자들은 신선한 냉동 제품을 위해 오프라인 거래로 반드시 돌아올 것이며, 매장에 더 자주 나타날 것이다.
- by Michele Tymann

개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오시는 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156)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331, 마스터즈타워빌딩 1305호   |  대표전화 : 02-6959-9155  |  팩스 : 070-8677-6610  |  ISSN 2636-0470
등록번호 : 서울, 다10819  |  발행처 : 제이앤에이치커뮤니케이션  |  발행인 : 김지현  |  청소년 보호 책임자:김지현
Copyright © 2019 데일리개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aewon@dailygaew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