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얄동물메디컬그룹 2019 증례발표⑥] 편측 고관절염 환자견에서 THR 수술전후 보행분석기 적용 1례(上)
상태바
[로얄동물메디컬그룹 2019 증례발표⑥] 편측 고관절염 환자견에서 THR 수술전후 보행분석기 적용 1례(上)
  • 개원
  • [ 169호] 승인 2020.02.0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작용 약 20% 중 58%가 부작용 개선

■ 서론
Totla hip replacement는 1974년 개를 위한 상품으로 처음 개발되었다. 이식 시스템은 시멘트 고정용 이었고, 스테인레스 시스템에 머리는 고정되어 있었다.

여기엔 3가지 사이즈의 폴리에틸렌 cup이 준비 되었다(Richards Manufacturing, Memphis).
implant loosening이 발생했는데 원인으로는 본시멘트가 적용될 뼈의 부적절한 준비, 작은 사이즈의 implant, 그리고 부적절한 implant의 위치였다.

일반적인 부작용으로 탈구, 감염, 무균성 컵의 탈구, 대퇴 골절, 그리고 좌골신경의 손상 등이었다. 

부작용 비율은 약 20%이고, 이 중 58%는 부작용의 개선이 있었다.

1990년 6월에 BioMedtrix CFX system(BioMedtrix, Boonton, NJ)이 개발되었다. 가장 놀라운 변화는 기존의 고정형 머리에서 head와 stem의 분리된 형태의 디자인 이었다.

분리된 머리는 각각 3개의 길이를 가지게 되었고, neck 길이에 따라 적용 가능 하였다. 또한 CFX stem은 titanium으로 개발 되었으며, 5개의 사이즈를 갖추었다.

2004년 Liska 등은 평균 3.9년의 관찰과 730개의 수술을 보고하였고, 부작용으로 고관절의 앞쪽 등쪽 또는 배쪽 탈구, 감염, 무균성 느슨해짐, 대퇴 골절, 좌골신경 이상, 폐 혈전증, 노출된 시멘트주위 연조직의 육아직성 변화, 골수 경색 그리고 골육종 등이 보고되었다.

수술 성공율은 96%로 생각되었다. 1992년 Lee 등은 초기 실폐 사례에서 titanium으로 제작된 이식물에서 stainless 또는 cobalt-chrome보다 더 큰 주위 금속 잔해와 폴리에칠렌 조각을 발견하였다.

이러한 조각들은 macrophage유주를 자극하고 cytokine 분비를 가져와 bone resorption을 발생시키고, 이로 인한 무균성 이식물의 느슨해지는 결과를 가져온다. 또한 stem의 끝이 대퇴골의 cortical bone에 접촉 시 이식물의 느슨해짐이 더 심해짐을 알수 있었다.

시멘트 사용 기법이 점차 새로워지고 부작용의 최소화가 진행 되었지만, 무균성의 이식물 느슨함과 비가역적 감염을 유발시키는 시멘트의 비사용 목적으로 이식물의 개선이 이루어졌다.

2003년에 Biomedtrix의 BFX system이 CFX와 혼용할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

Hip dysplasia로 osteroarthrosis, 대퇴머리 복합 골절, 만성적 또는 타박성의 고관절 탈구, 비 성공적인 골반수술, 그리고 무혈성 골두 괴상증 등이 hip replacement 수술 대상이다.

최근 다양한 제품이 나와서 사용되고 있다. 본 발표 증례에서 사용된 제품은 Biomedtrix의 collard BFX 제품을 사용하였다.

이 제품은 stem과 cup에 다공성 구조의 코팅막을 입히고 press-fit 방식으로 이식물 사용하도록 했는데, 생체친화성 구조로 뼈와 밀접하게 접합되어 강력한 지지력을 가진다.

또한 새로 도입된 collar 타입은 그동안 BFX Stem이 가지고 있던 부작용인 대퇴골 내 stem의 가라앉음을 방어해줘 안정성이 뛰어나다.

이 제품은 미국 내 국립대 수의과대학 동물병원 95%에서 사용 중이며, 25개국 이상의 나라에서 400개 이상의 병원에 상용 자격증을 부여하고 있다(Figure 1).   

<다음호에 계속>
 

 


주요기사
이슈포토
  • “진료비 고지 안하면 동물진료업 정지?”
  • 동물병원 자사몰로 두 마리 토끼 잡는다  
  • 수술실 CCTV 설치 ‘초읽기’ 동물병원도 예의주시해야
  • “업무규정 어겨도 참으라고??”
  • 메디코펫, 수의사가 만든 영양제 수준 '데일리 덴탈 바'
  • 반려동물 특화된 '사료관리법' 용역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