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부산수의컨퍼런스’ 8월 20~21일 벡스코
상태바
‘2022 부산수의컨퍼런스’ 8월 20~21일 벡스코
  • 강수지 기자
  • [ 228호] 승인 2022.07.2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과·외과·영상 등 주요 임상 ‘실전 세미나’
가족과 즐기는 체험 행사와 푸짐한 경품행사도

부산광역시수의사회(회장 이영락)와 한국고양이수의사회(회장 김지헌), 한국수의심장협회(회장 윤원경)가 공동 주최하는 ‘2022 부산수의컨퍼런스 in 해운대’가 8월 20일(토)~21(일)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개최된다.

이번 부산수의컨퍼런스는 코로나19로 인해 2년 만에 다시 오프라인에서 재개하면서 ‘다시 일상으로’라는 의미를 담고, 내과·외과·영상·피부과·안과·행동학 등 주요 임상 분야의 국내 최고의 강사진들이 강의를 펼칠 예정이다.

또한 고양이수의사회와 수의심장협회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만큼 심장과 고양이 특화진료 전문 강사진들의 강의도 준비돼 있어 동물병원 수익 창출과 실전 진료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7개 강의실에서 총 37명 강사진
로컬 1인 병원 원장들이 임상에 바로 활용할 수 있는 ‘실전 세미나’로 구성된 이번 부산수의컨퍼런스는 7개의 강의실에서 총 37명의 강사가 강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첫날인 20일에는 응급·내과·외과·피부를 주제로 유도현(경상대) 교수가 ‘올바른 수혈방법과 수혈 부작용’ 강의를, 김진경(해마루이차진료동물병원) 원장이 ‘실전 만성신부전 진단 및 관리 업데이트’를, 한현정(건국대) 교수가 ‘증례를 통해 살펴보는 다양한 응급처치법’ 등을 주제로 강의를 진행한다.

21일에는 내과·외과·영상을 주제로 서경원(서울대) 교수가 ‘작은 처방 변화로 환자의 큰 차이를 만들 수 있는 처방의 비법’을, 이해범(충남대) 교수가 ‘엉덩이 관절질환 시 적용되는 수술방법’을, 피부·내과 관련해서는 김성수(VIP동물의료센터)원장이 ‘제다큐어, 정확하게 알고 제대로 활용하는 방법’을 소개하고, 외과·진단검사에 대해서는 김현호(24시 리본동물의료센터) 원장이 ‘뼈기형의 개념 및 실제 임상에서의 적용’ 등에 대해 강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영상·행동과 관련해서는 허찬(울산24시 S동물메디컬센터) 원장이 ‘종양 환자 증례로 살펴보는 10가지 메시지’를, 안과·행동·법률에 대해서는 설채현(놀로 행동클리닉) 원장이 ‘의학적 문제와 행동학적 문제’ 등에 대해 강의한다.

고양이 강의는 이승곤(서울동물심장병원) 원장과 ‘미야옹철의 냥냥펀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김명철(N동물의료센터) 원장이 각각 ‘소규모 동물병원을 위한 고양이 심근병증의 실전 진료법’과 ‘고양이 행동 및 진료’에 대해 강의한다.



벤츠와 골든바 고가의 경품
특히 이번 대회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시티투어’ A코스와 ‘요트 투어’로 구성된 B코스를 마련했으며, 임상수의사들의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벤츠 자동차’와 ‘골드바’ 등 고가의 경품도 준비했다.

후원 업체들에게는 만족도를 높여주는 컨퍼런스가 될 수 있도록 강의장과 홍보관 및 휴식 공간의 거리를 최소화하는 등 다양한 측면에서 배려했다.

권기윤 부산수의컨퍼런스 조직위원장은 “배우고 즐길 수 있는 컨퍼런스가 되도록 가족과도 함께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안전한 컨퍼런스를 위해 코로나 방역에도 신경 쓸 예정”이라며 “수의사가 꼭 참여하고 싶은 컨퍼런스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임상강의를 준비한 만큼 많은 참여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컨퍼런스는 수의사와 수의대생 등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투어 프로그램을 포함한 강의 사전등록은 7월 31일(일)까지 부산수의컨퍼런스 공식 홈페이지(http://bsvc.co.kr)에서 할 수 있다.

문의전화 (051-852-9524).


주요기사
이슈포토
  • “초과근무 왜 하죠?” 원장과 인턴 갈등 고조 
  • 개원가 뜨거운 감자 ‘동물병원 가격 비교 앱’
  • 리퓨어헬스케어 “데크라 제품 유통권 보유한 우리가 정식 유통사”
  • ‘2022 서울수의컨퍼런스’ 9월 24~25일 세종대
  • "AI 영상진단이 수의사 판독 돕는다"
  • 불법 고양이 복막염 치료제에 수의사들 골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