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먹이는 강아지에게 毒
상태바
고양이 먹이는 강아지에게 毒
  • 개원
  • [ 95호] 승인 2017.01.05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 먹이와 고양이 먹이는 분리해서 두어야 한다.
사람 음식의 대부분이 개에게 유독한 것처럼, 고양이 먹이는 개과 동물들에게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마찬가지로 개 사료 역시 고양이에게 위험하다.
고양이 사료가 강아지를 위험하게 만드는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는 매력적이라는 점이다.
고양이들은 육식성이다. 고양이 식단에는 고기가 들어가야 하므로 고양이 사료는 고지방 고단백으로 구성되어 있어 강아지들에게 아주 매력적이고 맛있다.
반면에 강아지들은 잡식성이고, 필요로 하는 영양분을 얻기 위해 많은 양의 사료를 먹는다.
고양이들이 개 사료에 있는 영양분을 섭취할 준비가 안 되어 있는 것처럼, 개들도 고양이 사료에 있는 고지방 고단백 함량을 처리할 수 없다,
위장이 약한 개들은 고양이 사료를 한 번만 섭취해도 아주 고약한 배탈과 설사, 구토를 일으킨다. 거의 아무거나 다 먹을 수 있고, 한꺼번에 다 먹을 수 있는 새끼 강아지들에게도 고양이 사료는 장기적으로 좋지 않다.
고단백은 간과 신장에 부담을 주며, 높은 지방 함량은 췌장염과 위장질환, 비만을 일으킬 수 있다.
이는 개 간식으로 고양이 사료를 사용하는 보호자들이나 자신의 개가 올바른 먹이에 집착하는지 아닌지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보호자들에게 특히 문제가 된다. 비록 개가 선호한다 하더라도 고양이 사료로 개 먹이를 대체할 수 없다.
개가 혹시 고양이 사료에 한 번 들어가서 심각한 해를 입지 않았다고 해도, 이것은 꽤 잡다한 복부 문제를 가져올 수 있다.
장기적으로 고양이 사료는 개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반려동물의 요구에 맞게 특별히 고안된 식이요법을 고수하는 것이 가장 좋다.


By Dogtime


주요기사
이슈포토
  • “진료비 고지 안하면 동물진료업 정지?”
  • 인체용의약품 ‘취급 주의요’
  • 동물병원 자사몰로 두 마리 토끼 잡는다  
  • 수술실 CCTV 설치 ‘초읽기’ 동물병원도 예의주시해야
  • 메디코펫, 수의사가 만든 영양제 수준 '데일리 덴탈 바'
  • [시론] 울릉도 여행에서 만난 강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