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을 잘 이겨내는데 필요한 8가지
상태바
겨울을 잘 이겨내는데 필요한 8가지
  • 개원
  • [ 95호] 승인 2017.01.05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과 추위 견딜 수 있는 소품 필요 … 재킷‧장갑‧부츠‧워머‧속옷‧타월 준비해야
 

극심한 날씨 변화가 있는 지역에 사는 반려동물 보호자들에게 겨울은 새로운 도전 과제를 준다.
새끼 강아지들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차가운 몇 개월 동안 잘 견뎌내는 데 반드시 필요한, 겨울 시즌 동안 없어서는 안 될 8가지 아이템을 소개한다.

■발 보호물
강아지 발에 눈과 얼음은 불편하며, 심지어 위험할 수 있다. 더 나쁜 것은 얼음을 녹이기 위해 거리와 보도에 뿌려 놓은 소금이다. 소금은 얼음과 결합하여 개의 발바닥에 화상을 일으킨다.
이것을 피하기 위한 두 가지 좋은 방법이 있다. 바로 고무장화다. 고무장화는 사이즈만 잘 맞는다면 잘 신겨져 있고, 방수가 잘 되며, 일회용이다.
두 번째 옵션은 자신의 발을 감싸는 것을 절대적으로 거부하는 강아지들을 위해서 발바닥과 발가락 사이에 문지르는 왁스 크림이 있다. 산책 후 청소를 해야 하는 부담은 있지만, 왁스 크림은 발바닥이 화상을 입지 않게 해준다.

■개 재킷
개는 자신의 모피 코트로 추위를 막는 자연적인 방어를 하지만, 짧고 가는 머리카락을 가진 개들과 극도로 차가운 지역에 사는 개들에게는 재킷이 필수다.
눈에 가라앉지 않도록 최소한 방수가 되는 재킷과 산책을 위한 가죽 끈을 쉽게 부착할 수 있는 재킷이 필요하다.
사이즈도 중요하다. 너무 빡빡한 외투는 불편할 것이고, 너무 느슨한 외투는 추위로부터 보호하지 못하고 땅에 끌려 더러워 질 수 있다.

■민첩성 좋은 장갑
영하의 날씨에 가죽 끈을 잡고 있을 때, 보호자는 동상을 예방하고 가죽 끈에 강한 악력을 유지할 수 있는 장갑이 필요하다.
강아지의 모피에서 눈을 털어내고, 발바닥의 파편을 제거한 후 데리고 오는데도 장갑이 필요하다.

■방수 부츠
눈이 녹으면 진창이 되기 때문에 물웅덩이를 피해서 걷게 될 것이다. 젖은 양말처럼 걷기에 불편을 느끼게 하고, 빨리 춥게 만드는 것은 없다. 눈 속을 걸을 수 있게 해주는 방수 부츠는 필수품이다.

■핸드 워머
가장 좋은 장갑과 부츠가 있어도 밖에 나갈 때 감기에 걸릴 수 있다. 손발을 따뜻하게 하지 않으면 동상에 걸릴 위험이 있다. 걷는 동안 손과 발을 많이 사용하는 만큼 손과 발을 돌보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핸드 워머는 열을 발생시키는 부드러운 것으로 손과 발을 훈훈하게 유지해 줄 것이다.

■따뜻한 언더웨어
겨울 산책에서 차가움과 싸우고 싶다면, 여러 겹의 언더웨어를 입어라. 당신이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것은 피부에 밀착하고 체온을 가두는 몸에 딱 붙는 첫 번째 언더웨어로 시작하는 것이다. 이는 따뜻한 날씨에도 개와 산책을 할 때 편안하게 해 준다.

■친화적 얼음 용해제
앞에서 언급했듯이 소금은 얼음이 많은 환경에서 개의 발에는 악몽이다. 무염의 얼음 용해제는 반려동물 친화적인 옵션으로 소금보다 잔류물을 덜 남긴다. 무염 얼음 용해제는 일반 소금보다 조금 더 비싸지만, 화상 치료비를 줄여주고, 통증으로부터 강아지를 구해 줄 것이다.

■강아지 타월
강아지들은 습기 많은 젖은 집 주변을 걸어 다닌다. 이런 습기는 주변 상황을 매우 미끄럽게 만들고, 특히 도시에서는 진흙투성이로 만든다. 발을 닦아내기 위해 문 앞에 타월을 놓고, 현관 매트는 눈을 털어내는데 확실히 도움이 된다. 타월은 강아지의 수분을 흡수하고, 비 오는 날이나 목욕 후 등 1 년 내내 유용할 것이다.
이러한 겨울 장비들을 이용하면 강아지와 산책할 때 추위와 눈을 쉽게 처리할 수 있을 것이다.


By Mike Clark


주요기사
이슈포토
  • “진료비 고지 안하면 동물진료업 정지?”
  • 동물병원 자사몰로 두 마리 토끼 잡는다  
  • 수술실 CCTV 설치 ‘초읽기’ 동물병원도 예의주시해야
  • “업무규정 어겨도 참으라고??”
  • 메디코펫, 수의사가 만든 영양제 수준 '데일리 덴탈 바'
  • 반려동물 특화된 '사료관리법' 용역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