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 인터뷰] VIP동물의료센터 청담점 현 창 백 박사
상태바
[특별 인터뷰] VIP동물의료센터 청담점 현 창 백 박사
  • 김지현 기자
  • [ 259호] 승인 2023.11.1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에게 가장 최적의 시술 선택하는 것이 중요”
현창백 박사

수의심장 분야의 대가로 국내 최초로 개의 만성 퇴행성 이첨판막 변성에 따른 판막폐쇄부전증에 의한 심부전증 환자에서 ‘V-clamp’ 시술법을 소개한 현창백 박사를 만나 ‘V-clamp’ 수술의 의미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Q. ‘V-clamp’ 수술을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
이탈리아 흉부외과의 Dr. Alfieri에 의해 고안된 edge to edge mitral valve repair 수술법에서 파생된 하이브리드 치료법으로 이첨판막 성형술을 목적으로 개발된 치료법이다.

기존의 개심수술법은 심정지를 유도한 후 진행하는데 반해 ‘V-clamp’는 간단한 술기로 수술시간이 1시간 내외로 매우 짧고, 심장을 열지 않고 뛰고 있는 상태에서 진행하는 만큼 안전하고 비침습적 시술이어서 보호자들이 많이 선호한다.

질환 자체가 노화와 관련된 병으로 9~11살 사이에 대부분 초진을 받는데, 완치가 아니라 정상 기능을 할 수 있게 복구시켜 생명을 2년 정도 연장시켜 주는 것이라는 점을 보호자들에게 제대로 인지시켜야 한다. 국내 첫 케이스가 3.5kg으로 세계적으로도 가장 작은 환자에 성공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재 예후도 너무 좋다.


Q. ‘V-clamp’ 수술을 하게 된 계기는
사람 시술을 수정한 것인데, 국내는 사람에게 적용한 지도 얼마 안 됐다. 개발 업체인 아발론메디칼과 협진하는 미국 콜로라도대학에 8년 전쯤 연구 안식년으로 방문했다가 해당 업체의 연락으로 ‘V-clamp’를 처음 접하게 됐다.

‘V-clamp’는 지난해 미국 수의내과학회포럼에서 오손(콜로라도 수의과대학) 교수가 25개 케이스를 바탕으로 1시간 동안 특강을 펼쳐 세계적으로 이슈가 됐다. 
 

Q. ‘V-clamp’ 수술은 어떤 환자에게 좋은가
아주 중증 환자나 판막 변성이 심한 아이들은 할 수 없고, 생명 연장을 위한 마지막 선택지로서 이뇨제를 이제 먹기 시작한 단계이거나 나이가 어린데 진행 단계가 높은 아이들에게 추천된다.

심장약을 너무 오래 먹으면 다른 장기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이를 완화시켜 주는 방법인데, 심한 아이들은 결국 수술을 해야 하는데 수술하기도 어려울 정도로 합병증이 있거나 폐수종이 자꾸 재발하는 아이들은 감압 수술을 추천한다. 

무엇보다 환자에게 어떤 시술이 가장 최적인지 잘 판단해서 선택하는 수의사 능력이 중요하다. 미국에서 발표한 논문을 보면 ‘V-clamp 수술’ 후 혈전이 생기거나 부정맥으로 폐사한 아이들도 있다. 회복하는 과정에서 너무나도 변화무쌍한 일들이 많이 일어나서 모니터링 스킬이 매우 중요한 수술이다. 


Q. ‘V-clamp’ 수술 시 필요한 것은
시설과 스탭의 팀웍이 중요한데, 최소 5인이 필요하다. 수술 후 모니터링하고 팔로우업 하는 기간이 너무 길고, 부작용도 다양하게 나타나 데이터를 축적 중이다. 
 

Q. 심장질환자 치료 시 조언한다면
개는 퇴행성 판막질환, 고양이는 심근증이 로컬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심장병이다. 이제 로컬도 패러다임을 바꿔 협진 개념으로 가야 한다. 정확한 진단과 협진 가이드를 받는 것이 좋은데, 리체크는 전문의한테 보내는 게 맞을 것 같다. 심장수술은 특히 마취, 심장, 외과, 영상의 협진이 중요하다.
 

Q. 요즘 주로 하는 진료 및 연구 분야는
판막질환 환자가 제일 많아 ‘V-clamp’ 수술을 메인으로 하고 있고, 다른 중재수술도 많이 하는 편이다. 현재 새로운 심장중재술을 개발 중이며, 최근에는 줄기세포 치료에 관심이 많다. 줄기세포치료는 표적기관에 직접 투약하는 방법을 많이 쓰고 있어 직접 이식하는 치료방법을 연구 중이다. 

또한 세계적으로도 관심이 높은 심실중격결손 시술에 대해 연구한 논문이 캐나다수의사회지에 실릴 예정이다. 심장신장증후군에 효과 좋은 톨밥탄 관련 연구도 진행했는데, 이것도 미국 수의내과학회지에서 심사 중이다. 원하는 약을 적절한 시기에 먹여야 하는 만큼 그 과정이 어렵다. 때문에 강아지와 고양이에게 먹이기 편하게 원하는 용량을 적절하게 먹일 수 있는 심장약 여러 개를 개발 중이다. 검역본부의 임상시험이 통과돼서 시리즈로 출시할 예정이다.


Q. 현재 집필 중인 저서는
에팅거 내과책 주혜본을 최신 내과 치료법을 같이 통합한 책이 곧 나올 예정이고, 심장학 3판은 현재 교정본을 편집 중이다.
 

Q. 앞으로 강의 계획은
똑똑한 제자들이 많이 배출되서 국내 교육은 제자들에게 맡기고, 요즘은 주로 해외에서 강의하고 있다. 지난 4월 대만 세계수의사대회에서 심장학 강의를 했고, 필리핀수의사회 등 주로 아시아에서 심장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내년에 대만에서 2일간에 걸쳐 아시아 수의사를 대상으로 심장학 초청 강의를 진행하는데, 국내수의사들도 많이 참여하기 바란다. 

앞으로는 보호자 교육이 매우 중요하다. 각종 카페나 구글에 떠도는 무책임한 정보에 너무 의존하고 있는데, 수의사가 올바른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 한국수의심장협회에서 하반기에 보호자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인기 원장 ‘수의치과 기본과정 및 발치학’ 세미나 큰 호응
  • 고려동물메디컬센터, ‘KAMC Visiting Day’ 8월 25일(일)
  • 고양이 집단폐사 고소·고발까지 ‘점입가경’
  • 동물병원 체험단 마케팅 “지금이 적기”
  • 고용정보원, “10년 후 소아과 의사보다 수의사 더 많다”
  • “의대 증원 갈등 고조, 수의대 불똥 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