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용의약품 해외직구 단속 절실
상태바
동물용의약품 해외직구 단속 절실
  • 김지현 기자
  • [ 154호] 승인 2019.06.19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역본부, 3년간 고발 33건·사이트 차단 16개
 

해외 직구를 통해 수의사 처방이 필요한 전문 동물용의약품까지 구매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어 실질적인 단속 규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현재 동물용의약품의 온라인 거래는 단속이 전무한 상태. 일간지에서 이 문제를 다룰 정도로 그 심각성이 커지면서 단속이 절실한 실정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이하 검역본부)는 동물용의약품의 온라인 거래가 계속 늘고 있어 온라인으로 동물용의약품을 불법으로 판매하는 업체 등을 대상으로 경고·고발 및 지도·홍보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역본부는 “국민신문고 제보 및 인터넷 검색을 통해 온라인으로 동물용의약품을 불법 거래하는 행위에 대해 경고·고발 조치했으며, 해당 인터넷 사이트에 대해서는 대한수의사회와 함께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차단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역본부가 최근 3년간 고발조치 한 건수는 33건, 사이트 차단은 16개, 미미한 사안에 대한 계도 및 홍보는 70건이다.

검역본부 측은 “온라인을 통한 동물용의약품의 불법 거래를 근절하기 위해 인터넷 불법 거래 신고 사이트를 올 하반기에 개설할 계획이다. 불법거래 행위가 적발될 경우 관할 경찰서에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개 구충제로 사람 말기암 치료한다고?”
  • 동물병원 ‘수술동의서’ 내용 보강 필요
  • 동물병원 동물판매 감소
  • 헬릭스동물종양심장센터 개원
  • 첫번째 ‘헬릭스 컨퍼런스’
  • 울혈성 심부전 치료제 ‘피모메딘’